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추석 전통시장에서 장 보세요”…‘2018 전통시장 가을축제’ 개최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14일부터 내달 7일까지 전통시장 500여 곳이 참여하는 ‘전통시장 가을축제’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축제는 범정부적 쇼핑ㆍ관광 행사인 ‘코리아 세일 페스타(Korea Sale FESTA)’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대형유통업체의 집중 할인기간을 피해, 보다 많은 국민들이 전통시장을 찾을 수 있도록 추석 연휴 전부터 실시한다.

특히 가족, 친구, 연인이 함께 체험하고 즐기면서 추석 장보기를 할 수 있도록 체험행사, 문화공연, 특가판매 등 다채로운 행사를 추진한다. 수도권 일부 전통시장은 전통시장과 인근 대형유통점과의 상생을 주제로 ‘코리아 세일 페스타’에 참여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전국 500여 곳에서 자율적으로 행사를 마련해 기간을 정해 참여하거나 공동 이벤트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동 이벤트는 '옥토끼 캐릭터 이름 공모전’, '전통시장 상점 주변에 놓여진 옥토끼 사진 찾아 업로드', '전통시장 구매영수증 인증샷’ 등이 실시된다.

또 전통시장과 인접한 대형유통점에서는 상생협력프로젝트를 진행해 온누리상품권을 경품으로 제공한다. 유통점 내에는 전통시장 홍보부스를 설치하거나 시장 특화상품을 판매할 계획이다.

평소 개인 기준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을 30만 원까지 구입할 수 있었지만, 추석 명절을 맞이해 이달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최대 50만 원까지 구입해 장을 볼 수 있다.

아울러 서민 가계부담 완화를 위해 명태, 오징어, 조기, 갈치 등 정부비축 수산물 1735톤을 전통시장을 통해 염가로 공급한다.

전통시장 이용을 늘리고 내수경기를 활성화하기 위해 추석 연휴를 포함한 행사기간 중에는 전국 500여 전통시장 주변도로의 최대 2시간까지 주차가 허용돼 이용 편의를 도울 예정이다

가을축제 이후 전북 군산에서는 ‘2018 전국 우수시장박람회’를 개최할 계획으로 전통시장의 역사 알기와 체험행사, 공연 등을 즐길 수 있다.

중기부는 “추석 명절 기간, 가까운 친인척들과 전통시장으로 나들이를 떠나 색다른 체험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면서 상인들에게도 풍성한 가을이 되도록 푸짐한 장보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