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정부, 13일 오후 고강도 종합 부동산 대책 발표…참여정부 수준 회귀하나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서울-세종 간 영상 경제관계장관회의에 굳은 표정으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서울-세종 간 영상 경제관계장관회의에 굳은 표정으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13일 오후 관계부처 합동으로 집값 안정을 위한 종합부동산세 강화 등 고강도 종합 부동산대책을 발표한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오후 2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주택시장 안정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관계 장관들과 함께 이날 직접 브리핑에 나설 예정이다.

관련 업계에서는 세제를 포함해 애초 예상을 뛰어넘는 강도 높은 규제가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다주택자와 고가주택 보유자의 보유세 부담 확대, 종부세 강화 등 부동산 규제 강도가 상당수 참여정부 수준까지 복원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김 부총리는 최근 기자들을 만나 “정부는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실수요자 보호와 투기억제, 맞춤형 대책이라는 3가지 원칙을 계속 견지할 것이다”며 “현재 공급 측면 대책과 수요 측면에서 세제ㆍ금융을 포함한 종합 대책을 관계부처와 협의해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