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국당, 소상공인 추천 비대위원에 우경수 임명

자유한국당은 16일 소상공인들을 대변할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으로 우경수 용인시 소상공인연합회 지역회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배현진 비대위 대변인은 이날 비공개 비대위회의 결과 브리핑을 통해 “금일 개최된 비대위회의에서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분들을 대변할 수 있는 인사로, 소상공인분들의 추천을 받아 비대위원 1인을 추가 임명하기로 의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신임 비대위원은 향후 한국당 비대위에서 자영업자와 중소상공인의 입장을 대변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이에 따라 한국당은 비대위 내의 소상공인 몫 비대위원 자리가 다시 채워지게 됐다. 이 자리는 지난달 30일 소상공인연합회 사무총장인 김대준 전 비대위원이 불어민주당 공천 ‘컷오프’(예비경선 탈락)와 전과 이력 논란 등으로자진 사퇴한 이후 보름여간 공석이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이번 인사와 관련해 “비대위원은 우선 지난번에 소상공인 대표성을 가지는 한 분을 영입했는데 문제가 생겼지않느냐”며 “그 부분을 보충하는 선에서 했다”고 설명했다.

우 신임 비대위원은 세종대 유통산업학 석사, 대한제과협회 국제부위원장 등 경력이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