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기업은행, 20억 투자한 ‘신과함께’ 손익분기점 달성

기업은행은 20억 원을 직·간접 투자한 영화 ‘신과함께’ 시리즈가 1편과 2편 모두 1000만 관객 기록을 세웠다고 15일 밝혔다.

신과함께는 1편이 1000만 관객을 돌파한 데 이어 전날 2편도 1000만 관객을 기록했다. 기업은행의 손익분기점은 1편과 2편을 합쳐 1200만 명으로 이미 1편 관객(1441만 명)만으로 손익분기점을 넘었다.

이로써 기업은행이 투자해 올해 상반기에 개봉한 영화 7편 중 5편이 손익분기점을 넘었다.

기업은행은 “비수기인 상반기의 상업영화 손익분기점 달성률이 평균 30%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좋은 성적”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