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삼성전자, 업계 최초 5G 표준 멀티모드 모뎀 ‘엑시노스 모뎀 5100’개발

▲삼성전자가 15일 엑시노스 모델 5100을 탑재한 단말기의 OTA 송수신 시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5일 엑시노스 모델 5100을 탑재한 단말기의 OTA 송수신 시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5세대 이동통신 표준(5G NR 릴리즈-15)을 적용한 멀티모드 통신 칩 '엑시노스 모뎀 5100'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15일 엑시노스 모뎀 5100을 탑재한 단말기의 OTA(Over The Air) 송수신 시험에 성공하면서, 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위한 모뎀 핵심 기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OTA 시험은 기지국과 단말기 간의 무선 통신을 확인하는 테스트이다. 이번 시험은 엑시노스 모뎀 5100을 탑재한 개발용 단말기와 5G NR 기지국(3.5GHz 대역)을 활용해 진행됐다.

삼성전자의 이번 송수신 시험 성공으로 '엑시노스 모뎀 5100'을 탑재한 5G 모바일 기기의 상용화 시기가 한층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된다.

엑시노스 모뎀 5100은 하나의 칩으로 5G뿐 아니라 각 세대별 이동통신 규격까지 지원하는 ‘멀티모드' 방식으로 보다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데이터 통신이 가능한 제품이다.

특히 5G 통신환경인 6GHz 이하 주파수 대역에서 기존 4G 제품보다 1.7배 빠른 최대 2Gbps의 데이터 통신속도를 지원한다. 초고주파 대역에서도 5배 빠른 6Gbps의 다운로드 속도를 지원한다.

6Gbps는 FHD 고화질 영화(3.7GB)를 5초 만에 다운로드할 수 있는 속도로, 소비자들은 향상된 모뎀 성능을 통해 초고화질 영상, 홀로그램 등 대용량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이번 제품은 4G 통신환경에서도 1.6Gbps의 속도를 지원해 한층 빠르고 안정적인 데이터 통신이 가능하며, 2세대 10나노 첨단 공정이 적용돼 소비전력도 절감됐다.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강인엽 사장은 "사물인터넷, 오토모티브 등 산업 전 분야로 확장될 5G 시장에서도 지속적으로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