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주진형 국민연금 CIO 반대”…국민청원 등장

1년이 넘는 공백에 ‘청와대 사전개입’ 논란까지 겪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CIO) 선출 과정이 또다시 혼탁해질 양상을 보이고 있다. 아직 면접심사도 치러지지 않았지만 청와대 국민청원에 특정 후보에 대한 반대의견까지 등장했다.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페이지에는 ‘주진형 씨 국민연금 CIO 후보 반대합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현재 청원 동의 인원은 1000명을 넘겼다.

작성자는 주진형 씨가 한화투자증권 사장이던 시절 해당 회사에 근무했다고 밝히며 주 전 사장이 국민연금의 CIO로 적합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내부적으로 노조를 와해시키는 정책과 인사를 단행했고 직원 구조조정도 거칠게 밀어붙이는 등 당시 경영인으로서의 자질이 부족했음을 질책하는 내용이다. 다만 국민연금 기금운용정책의 방향성이나 주 전 사장의 CIO 직무 적합성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

작성자는 “서민들의 마지막 희망 줄인 국민연금을 주진형 씨에게 맡긴다면 유능한 매니저들의 이탈과 조직의 와해는 불 보듯 뻔하다”며 “주진형 씨가 지나간 회사들의 내부 의견을 듣고 인사를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국민연금 기금이사추천위원회는 최근 CIO 공개모집에 지원한 30명 중 서류심사를 통과한 13명에 대해 21일 면접 심사를 한다. 면접심사는 물론 숏리스트(최종 후보자 명단)가 추려지기 전인데도 특정 후보에 대한 반대 여론이 적극적으로 등장하는 데는 지난번 청와대 사전개입 논란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초 CIO 공모에서 숏리스트 명단에 들었던 곽태선 전 베어링자산운용 대표가 사실상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후에 최종 탈락하면서 CIO 인사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국민연금은 당시 적임자를 찾지 못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주 전 사장은 2016년 더불어민주당 총선정책공약단 부단장과 국민경제상황실 부실장을 지냈다. 경력은 물론 개혁적인 성향 등이 현 정권의 인사 코드에 부합한다는 평판을 얻으면서 지난 금융위원장과 금융감독원장 인선 당시에도 수차례 후보군에 등장했다.

이에 주 전 사장의 이번 CIO 지원 소식만으로도 ‘유력’ 또는 ‘내정’ 가능성까지 등장한 상황이다. 지난번 첫 CIO 공모 당시와 같은 인사 개입이 재현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여론이 더욱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주 전 사장의 알려진 이력에서는 직접 운용·투자 경력을 일컫는 ‘바이사이드’는 물론 평가와 분석 위주인 ‘셀사이드’ 경력도 없다는 점에서 서류통과 타당성에 대한 의문까지 더해졌다. 국민연금 CIO 지원자는 은행, 보험사, 집합투자업자 또는 투자일임자 등 금융기관의 단위 부서장 이상 경력을 보유해야 하고 자산운용 경험이 3년 이상 있어야 한다. 특히 최근 CIO 공모에서는 해외운용 경험을 집중적으로 본다고 언급됐다. 그러나 주 전 대표는 삼성증권과 우리투자증권 등에서 경영, 전략기획 등을 맡아온 ‘구조조정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주 전 사장은 물론이고 이번 공모에 참여한 다른 후보자들 역시 언론을 통해 약력 일부만 공개되는 데 그치고 있다. 현재 국민연금 상황 진단과 방향성에 대한 후보들의 견해 등은 기금이사추천위원회 내부에서만 공유된다.

한 자산운용사 대표는 “635조 원 규모 연금의 운용책임자를 선발하는 과정에서 후보자들이 가진 연금 운용의 방향성이나 비전의 현실성, 전문성 등이 얼마나 고려되는지 보이지 않는다”며 “투표로 뽑을 일은 아니지만 주요 경력이나 공약 등은 국민들도 알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