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외신, 삼성 갤노트9에 “S펜 업그레이드가 하이라이트”

▲갤럭시노트9 오션블루(사진제공=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오션블루(사진제공=삼성전자)

외신들이 삼성전자의 새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에 대해 최상의 스펙과 세련미를 갖췄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을 열고 갤럭시노트9을 선보였다. 신형 갤럭시노트9은 역대 갤럭시노트 제품 중 가장 큰 6.4인치 화면과 블루투스 지원을 통해 리모컨 기능을 갖춘 S펜, 역대 최강의 배터리 용량(4000㎃h) 등의 스펙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블룸버그통신은 “갤럭시노트9은 전작 노트8과 비슷한 것으로 보이지만 S펜에 블루투스 기능을 지원하고 카메라 성능을 업그레이드했다”면서 특히 사진촬영 등에 리모트 컨트롤이 가능한 S펜의 업그레이드가 ‘하이라이트’라고 평가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삼성이 배터리 용량을 20% 개선하고 메모리 저장용량을 두 배로, 화면을 6.4인치로 확장해 갤럭시노트9의 ‘마력’을 강화했으며 가장 큰 기술적인 도약은 S펜이라고 소개했다.

IT전문업체인 더버지는 “최상의 스펙(사양)을 갖췄다”면서 “화면은 더 커지고, S펜은 어느 때보다 더 많은 기교를 갖췄고, 배터리는 엄청나다”고 평가했다. 이어 “기존의 갤럭시노트8로부터 견고한 세련미를 갖추고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노트 폰을 사용하는 고객들은 갤럭시노트9에 더 행복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존 갤럭시노트8에서의 진화에도 불구하고 ‘혁신의 한계’를 보였다는 지적도 나왔다.

AP통신은 갤럭시노트9은 “더 빨라지고, 재충전 없이 더 오래갈 것”이라면서도 “경천동지할 새로운 특징은 부족하고, 약 1000달러의 경천동지할 가격이 따를 것”이라고 전했다.

AFP통신은 “일련의 (성능) 개선을 이뤘지만 급격한 새로운 혁신은 없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