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해리스 신임 주한 美대사 “한국 치맥 원더풀”

첫 공식행사로 대구치맥축제 참석

▲해리 해리스(가운데) 주한 미국대사가 18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 두류공원 일대에서 열린 ‘2018 대구 치맥페스티벌‘ 행사장을 찾아 권영진 대구시장과 축제를 즐기고 있다. 뉴시스
▲해리 해리스(가운데) 주한 미국대사가 18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 두류공원 일대에서 열린 ‘2018 대구 치맥페스티벌‘ 행사장을 찾아 권영진 대구시장과 축제를 즐기고 있다. 뉴시스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 미국대사가 이달 7일 한국에 부임한 이후 첫 공식적인 대외 행사로 18일 대구치맥페스티벌 행사장을 찾았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오후 6시께 부인 브루니 브래들리 여사와 함께 행사장인 대구 두류운동장에 도착해 권영진 대구시장, 김범일 축제조직위원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의 환영을 받았다. 해리스 대사가 한국에 부임한 이후 공식적인 대규모 대외 행사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대구시는 밝혔다.

대구치맥페스티벌은 주한 미국대사와 인연이 깊다. 2015년 마크 리퍼트 전 미국대사가 행사장을 처음 찾은 이후 올해까지 4년 연속해서 대사 혹은 대리대사가 대구치맥페스티벌을 찾고 있다. 이날 해리스 대사 부부는 권 시장과 함께 행사장 곳곳을 둘러봤다. 행사장 부스 한쪽에서 캔맥주를 마시며 치킨을 맛본 해리스 대사는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해리스 대사는 대구에서 하룻밤을 묵고 19일에는 대구에 있는 주한미군 관계자들을 만난 뒤 상경할 예정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해리스 대사는 안동소주를 즐기고 한국 전통 탈에도 관심이 많다고 하는데 특별한 인연을 맺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