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드루킹 특검 '오사카 총영사 청탁' 변호사 긴급체포

'드루킹' 댓글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특검이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핵심 회원인 '아보카'(필명) 변호사 도모 씨의 신병을 확보했다.

특검은 17일 오전 1시 5분 도 씨를 정치자금법위반, 증거위조 등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특검은 이날 오후 2시 도 씨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도 씨는 '드루킹'(필명) 김동원 씨가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경공모 핵심 회원이다. 도 씨는 20대 총선(2016년) 당시 드루킹 측이 노 의원 측에 5000만 원을 전달하려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공모 회원을 상대로 모금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수사과정에서 관련 증거를 위조제출한 혐의도 있다.

특검 관계자는 "조사 중 쉽게 흥분하는 등 심적으로 불안감이 느껴졌고, 혐의사실이 증거위조 혐의라 부득이 긴급체포한 상태에서 추가조사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특검은 이날 오전 10시 김 씨를 소환했으며, 오후 2시에는 '서유기'(필명) 박모 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