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구광모 회장, 첫 깜짝인사…경영 안정 조기 구축

LG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LG와 LG유플러스가 최고경영자(CEO) 부회장 자리를 서로 맞바꾼다. 구광모 회장이 LG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된 지 불과 보름만으로, 경영에서 물러난 구본준 부회장의 계열 분리 또는 독립이 조심스럽게 거론되고 있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왼쪽)과 하현회 LG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왼쪽)과 하현회 LG 부회장.

13일 재계에 따르면 LG와 LG유플러스는 오는 16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을 LG 부회장으로, 하현회 LG 부회장을 LG유플러스 부회장으로 바꾸는 인사안을 논의한다. 이사회에서 안건이 의결되면 이후 주주총회 등의 절차를 거쳐 권 부회장과 하 부회장은 서로 자리를 맞바꾸게 된다.

특히, 이번 인사는 그룹 지주회사의 2인자와 계열사 CEO를 맞바꾸는 ‘원 포인트’로 진행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달 말 구 회장이 지주회사의 대표이사 회장으로 취임한 뒤 이뤄지는 첫 고위급 인사로, 그룹 핵심 경영진을 교체해 구 회장 체제를 안정시키려는 인사로 분석된다. 구 부회장이 물러난 상황에서 기존의 색깔을 지우고, 구 회장 자신만의 경영 색깔을 다시 칠하려는 것 아니냐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에서 LG 부회장으로 자리를 옮기는 권 부회장은 1979년 LG전자에 입사해 LG디스플레이 사장, LG화학 사장, LG유플러스 부회장 등을 맡으며 주력 계열사를 두루 거쳤다. 권 부회장은 LG 대표이사 겸 최고운영책임자(COO)로 계열사 경영 현안을 조율하고, 미래 먹거리를 찾는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구 회장이 LG그룹을 맡은 올해는 국제 무역 이슈, 중국 후발주자의 거센 추격, 국내 노사 정책 문제 등 대내외 상황이 녹록지 않다. 오랜 기간 LG에 몸담아 오며 IMF, 글로벌 금융위기 등 다양한 경제 파고를 넘어온 권 부회장의 계열사 경영 경험이 구 회장이 그룹을 운영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해석이다.

일각에서는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구본준 부회장의 계열 분리 또는 독립도 조심스럽게 거론되고 있다. LG는 전통적으로 장자 승계 원칙을 지켜오고 있다. 장자가 경영권을 승계하면 다른 형제는 계열 분리를 통해 그룹 경영에서 퇴진했다. 1995년 구본무 회장이 LG그룹 회장으로 취임하자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등이 계열 분리를 통해 회사를 떠났다.

하 부회장은 1985년 LG그룹에 입사해 LG디스플레이 부사장, LG그룹 부사장 등을 거쳐 2015년부터 LG 사장, 부회장 등을 역임하며 구 부회장을 보필했다. 하 부회장이 구 부회장을 대신해 계열 분리 작업에 도움을 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