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전국 대부분 폭염특보, 서울엔 올해 두번째…"주말까지 '찜통 더위' 이어질 듯"

(출처=기상청 홈페이지)
(출처=기상청 홈페이지)

12일 오전 11시를 기해 서울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되는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이어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아 매우 덥겠고 내륙을 중심으로 폭염특보가 확대·강화될 가능성이 있겠다.

또한 낮 동안에 오른 기온이 밤 사이에 충분히 식지 못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폭염주의보(경보) 지역은 일 최고기온이 33도(35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폭염 관심 지역은 일 최고기온이 31도 이상인 상태가 3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이다.

기상청에서는 '찜통 더위'가 이번 주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서울시에서는 지난달 24일 서울 지역에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이후 18일 만에 두 번째 폭염주의보가 발령되자 대책 마련에 나섰다.

서울시는 폭염종합지원 상황실을 가동하고 시민 보호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우선 홀몸노인, 장애인 등 폭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재난 도우미 2만여 명을 운영한다. 도우미가 집집이 방문하거나 전화를 걸어 안부를 확인한다.

아울러 경로당, 복지회관, 주민센터 등 3252곳은 무더위쉼터로 지정해 폭염을 피할 수 있도록 했다. 일부 무더위쉼터는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밤 9시까지 문을 연다.

이 밖에 서울시는 정오부터 오후 2시까지 건설·산업근로자의 야외 작업 중지를 권고하고 폭염 119구급대를 운영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