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해공항 사고 가해자는 '에어부산' 직원…"외주업체 직원 비행시간 맞추려 과속"

(출처=보배드림 영상 캡처)
(출처=보배드림 영상 캡처)

김해공항 사고 가해자인 BMW 차량 운전자가 '에어부산' 직원으로 알려졌다.

12일 국제신문 단독 보도에 따르면 김해공항 사고 가해자는 저가 항공사 에어부산 직원으로 외주업체 직원인 동승자의 비행시간을 맞추려고 과속하다 택시기사와 충돌 사고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김해공항 사고 가해 차량인 BMW에는 에어부산 직원 2명과 외주업체 직원 1명, 총 3명이 동승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매체는 에어부산 관계자의 말을 빌려 "운전자 등 사고 차량에 타고 있던 에어부산 직원 2명은 현장에 남아 사고를 수습하고 경찰 조사까지 마친 것으로 안다. 다른 동승자가 현장을 떠났는지 여부는 알지 못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0일 낮 12시 50분쯤 부산 강서구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진입로를 달리던 BMW가 정차 중이던 택시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택시 운전사인 A씨(48)는 머리를 크게 다치고, 다리 골절상으로 쓰러져 심정지까지 발생해 공항구급대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이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중태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