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7월 기준금리 동결 전망…국고3년물 추가하락 가능”

하나금융투자는 7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기준금리 동결 결정이 나올 것으로 전망했다.

이미선 연구원은 “7월 금통위는 고용부진, 미 관세부과에 따른 수출둔화 우려 등을 감안해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동결할 전망”이라며 “중국에 대한 관세가 현실화되면서 한국 자동차에도 미국의 관세 부과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진단했다.

실제 미 상무부는 수입 자동차에 25%의 관세를 검토 중이라 밝힌 바 있다. 오는 19~20일 공청회를 거쳐 9월께 최종 결정을 내릴 방침이다.

이 연구원은 “반도체 수출과 설비투자가 이미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자동차 수출이 제한될 경우 국내는 고용에서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며 “7월부터 시작된 근로시간 단축 영향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또 “이러한 여건에서 한은이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은 액션을 보류한 채 여건이 개선되기를 기다리는 것일 수 있다”면서 “이번 금통위에서 금리인상 소수의견이 제기된다 해도 실제 인상으로 이어지지 못할 가능성이 상당하다”고 덧붙였다.

채권 투자전략에도 무역전쟁 변수를 반영할 필요가 있다는 주문이다. 현재 국고채 3년물의 금리는 하나금융투자의 전망치 하단(2.05%)에 근접한 상태다.

이 연구원은 “국고3년이 하단을 넘어 하락할 수 있는 트리거는 한국 자동차에 대한 미 관세부과와 내년 최저임금 10%대 이상 추가인상”이라며 “현재 이 두 가지 여건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전했다.

이어 “기준금리 1.75%에 대한 확신이 없다면 국고3년이 1.75%에 35bp를 얹은 2.10% 수준에서 유지돼야 할 이유가 없다”며 “3분기를 지나며 금리인상 기대가 약화되면서 국고3년은 1.90~2.05% 수준으로 레벨을 낮추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