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사회에 기여하고 돈도 버는”…우리은행 ‘임팩트 투자 펀드’에 50억 출자

(사진제공=우리은행)
(사진제공=우리은행)
우리은행은 ‘임팩트 투자 펀드’에 50억 출자를 결정했다고 9일 밝혔다.

‘임팩트 투자 펀드’는 일자리 창출, 환경 개선 등 사회적 문제 해결을 추구하면서 재무적 수익 창출을 목적으로 하는 기업에 투자하는 펀드다. 이를 통해 사회적 가치와 재무적 성과를 동시에 추구하자는 것이 골자다.

우리은행이 50억 원을 투자하는 1호 ‘임팩트 투자 펀드’는 7월 중 결성되는 ‘크레비스-라임 임팩트 1호 창업벤처전문 사모펀드’다. 펀드는 총 200억 규모로 조성되며 10년간 운영된다.

우리은행은 전체의 25%를 투자해 최대 민간투자자로 참여한다. 또 정책자금을 투자하는 한국성장금융(65%), 공동운용사인 크레비스파트너스(3.5%)와 라임자산운용(1.5%) 등이 투자자로 참여한다.

펀드는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에 정의된 사회·환경·보건·빈곤·기근 등의 문제 해결을 사업 목적으로 하는 기업에 투자금의 60%이상 투자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일자리 창출 등 긍정적인 임팩트와 창업벤처기업 투자를 통한 동반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 시중은행 최초로 임팩트 펀드에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