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현미 장관, 17개 시ㆍ도 부단체장 만나 노선버스 현 운송수준 유지 당부

연말까지 노선버스 근로시간 단축 근본 대책 마련…지자체 이행상황 점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2일 전국 17개 시ㆍ도 부단체장 회의를 열고 내달 시행되는 노선버스 근로시간 단축 적용에 따른 각 지자체의 준비 상황과 대응 계획을 점검한다. 또 문재인 정부의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인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에 대해 지자체의 적극적인 역할과 협조를 당부한다.

21일 국토부에 따르면 김현미 장관은 이날 민선 7기의 출범을 앞두고 17개 시ㆍ도 부단체장을 만나 노선버스 근로시간 연착륙을 위한 지자체의 이행 상황을 직접 점검한다.

김 장관은 새로운 제도 시행에 따른 국민 불편 방지를 최우선으로 해 노선버스의 현 운송수준 유지, 임금보전 등 운수종사자 근로여건 개선, 운수종사자 채용 강화, 버스 안전관리 등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할 계획이다.

김현미 장관은 “당장 7월에 일각에서는 우려하는 대규모 노선감축 및 임금 감소 등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그간의 관행을 일시에 바꾸는 것은 어려운 일이므로 지자체는 근로시간 단축의 연착륙을 위해 현장 관리에 적극 임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연말까지 노선버스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근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인데 버스 운전자 근로조건 개선 및 버스 안전성 제고에 실질적 대책이 될 수 있도록 대책 수립 과정에서 지자체가 적극 참여 해 줄 것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현미 장관은 교통안전과 관련해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의 73%가 지자체 관할도로에서 발생했다는 점을 들며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서는 일선 지자체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보행자 및 고령자의 사고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비해 높은 만큼 이에 집중해 지자체에서 안전시설개선, 단속·홍보 강화, 예외없는 행정처분 등 적극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또 앞으로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 등을 통한 지자체별 교통안전 개선사항 및 이행실적을 상세히 공개해 지자체의 적극적인 관리를 유도하고 지자체의 역할과 책임을 강화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051,000
    • +6.02%
    • 이더리움
    • 327,700
    • +3.24%
    • 리플
    • 501
    • +2.87%
    • 라이트코인
    • 163,400
    • +0.43%
    • 이오스
    • 8,465
    • +5.81%
    • 비트코인 캐시
    • 516,000
    • +2.68%
    • 스텔라루멘
    • 167
    • +0.6%
    • 트론
    • 38.7
    • +1.3%
    • 에이다
    • 126
    • +1.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2,400
    • +0.27%
    • 모네로
    • 113,100
    • +1.52%
    • 대시
    • 198,000
    • +1.53%
    • 이더리움 클래식
    • 10,430
    • +1.75%
    • 156
    • +0.64%
    • 제트캐시
    • 115,400
    • +0.43%
    • 비체인
    • 9.41
    • +0.42%
    • 웨이브
    • 3,248
    • +0.55%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9
    • +0.72%
    • 비트코인 골드
    • 32,480
    • +0.68%
    • 퀀텀
    • 4,184
    • +0.21%
    • 오미세고
    • 2,617
    • +1.23%
    • 체인링크
    • 2,079
    • -2.75%
    • 질리카
    • 28.1
    • -0.7%
    • 어거
    • 29,390
    • +4.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