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P "북미정상회담, 한국 국가 신용도에 긍정적"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 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이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 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이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12일 이번 북미정상회담이 한국의 국가 신용도(AAㆍ안정적)에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S&P는 "북한과 미국 정상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하는 합의문에 서명했다"며 "최근의 상황 변화가 동북아시아 국가들 특히 한국의 국가 신용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S&P는 최근의 정책 변화가 향후 3년 안에 역내 국가신용 위험의 현저한 감소로 이어질 가능성은 작다고 판단했다. 지정학적 위험이 지속적으로 완화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S&P는 또 한국 국가신용등급의 제약 요소인 잠재적 통일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북한이 상당히 오랜 기간 경제발전을 지속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S&P는 "북미정상회담이 북한 지도부의 즉각적이고 근본적인 변화로 이어질 것인지는 여전히 불확실하다"며 "북한이 경제 또는 체제 안정을 이유로 지정학적 긴장을 다시 고조시킬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6,830,000
    • +24.94%
    • 이더리움
    • 425,800
    • +16.14%
    • 리플
    • 585
    • +5.97%
    • 라이트코인
    • 164,000
    • +3.27%
    • 이오스
    • 8,850
    • +6.75%
    • 비트코인 캐시
    • 612,000
    • +9.77%
    • 스텔라루멘
    • 172
    • +5.52%
    • 트론
    • 43.9
    • +2.57%
    • 에이다
    • 167
    • +26.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6,200
    • +3.52%
    • 모네로
    • 131,600
    • +1.46%
    • 대시
    • 227,700
    • +9.31%
    • 이더리움 클래식
    • 11,480
    • +6.29%
    • 170
    • +7.59%
    • 제트캐시
    • 149,400
    • +13.87%
    • 비체인
    • 9.92
    • -7.28%
    • 웨이브
    • 3,260
    • +0.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84
    • +2.4%
    • 비트코인 골드
    • 37,710
    • +8.48%
    • 퀀텀
    • 6,315
    • +8.59%
    • 오미세고
    • 3,618
    • +26.99%
    • 체인링크
    • 2,698
    • -0.07%
    • 질리카
    • 26.5
    • +0.76%
    • 어거
    • 29,220
    • +0.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