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BioS] SK케미칼, 수두백신 ‘스카이바리셀라주’ 허가..하반기 시판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등 국내외 19개 기관에서 유효성 및 안전성 확인

SK케미칼의 수두백신이 상용화를 눈앞에 뒀다. 세포배양 독감 백신, 페렴구균 백신, 대상포진 예방백신에 이은 SK케미칼의 4번째 자체 개발 백신이다. SK케미칼은 수두백신 ‘스카이바리셀라주(과제명 NBP608)’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 허가를 획득했다고 5일 밝혔다.

상용화를 위한 최종 단계를 통과한 SK케미칼의 스카이바리셀라는 향후 국가출하승인 등을 거쳐 올 하반기 국내 병·의원으로 공급을 시작할 예정이다.

SK케미칼은 이번 허가를 발판으로 스카이바리셀라의 글로벌 진출도 동시 타진할 계획이다. 최근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승인한 의약품에 대해 심사기간을 단축하고 실사를 면제하는 등 인허가 절차를 간소화하는 개발도상국들이 타깃이다.

스카이바리셀라는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등 국내외 19개 임상기관에서 만 12개월이상~12세 미만 총 499명의 소아를 대상으로 유효성 및 안전성을 확인하는 다국가 임상3상을 진행해 높은 면역원성을 확인했다.

박만훈 SK케미칼 사장은 “필수 접종 예방백신의 하나인 수두백신의 상용화로 수익 다각화와 해외 진출 가속화가 이뤄질 것”이라며 “향후 다양한 프리미엄 백신과 함께 필수 접종 백신 개발에도 매진해 백신주권 확립에 기여하고 글로벌 백신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SK케미칼은 2008년부터 총 4000억원의 투자를 진행하며 백신 개발에 주력해왔다.

특히 경북 안동에 지은 백신공장 L HOUSE에선 △세포배양 △세균배양 △유전자재조합 △단백접합백신 등의 기반기술 및 생산설비를 보유해 국내에서 개발 가능한 대부분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했다.

SK케미칼 백신사업부문은 사업 전문성 강화와 경영 효율성 제고를 위해 내달 1일을 기일로 분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바이오스펙테이터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38,000
    • -0.66%
    • 이더리움
    • 257,200
    • -1.86%
    • 리플
    • 380
    • -1.04%
    • 라이트코인
    • 110,100
    • -3.92%
    • 이오스
    • 4,843
    • -2.26%
    • 비트코인 캐시
    • 365,500
    • -1.37%
    • 스텔라루멘
    • 114
    • +0.88%
    • 트론
    • 32
    • +2.89%
    • 에이다
    • 91.1
    • +0.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3,500
    • +2.21%
    • 모네로
    • 97,100
    • -0.76%
    • 대시
    • 161,900
    • +2.98%
    • 이더리움 클래식
    • 7,450
    • +2.05%
    • 100
    • +0.1%
    • 제트캐시
    • 99,100
    • -0.99%
    • 비체인
    • 8.27
    • +8.1%
    • 웨이브
    • 2,255
    • -1.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3
    • +2.09%
    • 비트코인 골드
    • 28,500
    • -0.86%
    • 퀀텀
    • 3,754
    • -1.65%
    • 오미세고
    • 1,936
    • -1.72%
    • 체인링크
    • 4,139
    • -0.83%
    • 질리카
    • 17.4
    • -2.24%
    • 어거
    • 18,420
    • -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