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종합]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2차 정상회담...결과는 27일 오전 발표

수행원 최소화한 채 통일각서 만나…회담 결과 27일 文 직접 발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전격적으로 만나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반갑게 악수를 하고(사진 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전격적으로 만나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반갑게 악수를 하고(사진 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했다. 지난 4월27일 이후 두번째 남북 정상회담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김 위원장과 회담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윤 수석은 "양 정상이 4·27 판문점선언의 이행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양측 합의에 따라 회담 결과는 내일 오전 10시 문 대통령께서 직접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담에는 양측에서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만 배석했을 정도로 극비리에 진행됐다. 문 대통령이 회담 장소인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 도착했을 때는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직접 맞이했다. 두 정상은 회담에 앞서 백두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했다. 두 정상은 회담을 마친 뒤 헤어질 때 통일각 앞에서 포옹하기도 했다.

이날 회담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6·12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하겠다고 발표했다가 이를 번복해 다시 북미회담 가능성을 언급하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요동치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졌다. 이에 이날 회담에서 두 정상은 비핵화 방법론 등 주요 현안을 폭넓게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전 회담과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직접 발표할 예정이다.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는 만큼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 판단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남북정상회담 개최 사실 이외의 모든 내용은 이때 발표하기로 남북이 합의했다고 전하며 현재 언론 대응에 응하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77,000
    • -0.08%
    • 이더리움
    • 232,100
    • +3.33%
    • 리플
    • 339
    • +5.27%
    • 라이트코인
    • 93,000
    • +2.76%
    • 이오스
    • 4,480
    • +2.98%
    • 비트코인 캐시
    • 384,500
    • +2.31%
    • 스텔라루멘
    • 95.5
    • +3.46%
    • 트론
    • 21.8
    • +2.34%
    • 에이다
    • 71.8
    • +3.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4,500
    • +0.55%
    • 모네로
    • 100,900
    • +0.69%
    • 대시
    • 148,500
    • +2.34%
    • 이더리움 클래식
    • 6,840
    • +2.08%
    • 72.9
    • +3.99%
    • 제트캐시
    • 71,050
    • +2.74%
    • 비체인
    • 6.03
    • -0.33%
    • 웨이브
    • 1,823
    • -0.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
    • +0%
    • 비트코인 골드
    • 17,340
    • +1.82%
    • 퀀텀
    • 3,190
    • +9.81%
    • 오미세고
    • 1,495
    • +6.02%
    • 체인링크
    • 3,260
    • +8.7%
    • 질리카
    • 13.3
    • +3.1%
    • 어거
    • 14,170
    • +1.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