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동연 부총리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이라 논란…균형 있게 지켜봐야”

▲김동연 부총리(기획재정부)
▲김동연 부총리(기획재정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삼성 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건에 대해 “삼성이라 크게 뉴스가 됐다”며 “조금 더 균형 잡힌 눈으로 봤으면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부총리는 9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삼성 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건의 최종적인 결론이 나려면) “금융위원회 감리위원회하고 증권선물위원회를 거쳐야 된다”며 “삼성 바이오로직스에 자회사가 있고 자회사의 관계에서 회계 이외에 굉장히 기술적인 문제를 끼고 있다”고 언급했다.

삼성이라 논란이 되는 거 아니냐는 사회자 질문에는 “물론 그런 측면도 있다”면서 “지금 ISD(투자자-국가 간 소송) 문제라든지, 또는 삼성생명 문제나 이런 것들이 다 삼성이기 때문에 큰 뉴스가 되는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삼성 바이오로직스 문제는) “이제 금융감독원과 별도의 금융위라고 하는 정부기관, 정부부처에서 감리위원회와 증권선물위원회를 거쳐서 최종결정이 난다”며 “그렇기 때문에 그 결정이 어떻게 날지에 대해서 조금 지켜봐야 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김 부총리는 “하나 좀 아쉬웠던 부분은, 이게 어떻게 결론이 날지에 대해서는 금감원도 권위 있는 정부의 기관으로서 전문성을 가지고 한 것이기 때문에 예단하기는 쉽진 않지만, 감리위원회나 증권선물위원회의 결정까지 난 뒤에 됐더라면 좋았을 텐데 중간에 나오는 바람에 여러 가지 논란이 있는 것 같다”고 부연했다.

그는 “결론이 어떻게 나든 (금감원 판단이) 일주일 정도밖에 안 됐지만 시장에 혼란이 야기된 건 사실”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조금 더 조화롭게 해서 과정 관리를 잘해서 절차를 잘 마친 다음에 이것이 됐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든다. 조금 더 균형 잡힌 눈으로 봤으면 싶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