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우원식 “피감기관 비용 해외출장 전수조사하자”

‘드루킹 사건’에 대해선 “민주당도 피해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7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피감기관 비용으로 간 해외출장 정치자금 지출행위에 대해 전수조사하자”고 제안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원장의 사퇴로 금감원장은 공석으로 남게 됐지만, 관피아 및 특정 인사의 독점과 재벌 곳간처럼 활용되는 금융 현실을 타개해야 하는 과제는 여전히 유효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김 원장과 같은 유사사례가 드러나는 상황에서 이 문제를 덮으면 야당이 결국 김 원장 낙마용으로 정략적으로 활용했다는 비난을 받을 것”이라며 “김 원장 사퇴를 빌미로 금융개혁을 거부하려는 흐름이 있다면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우 원내대표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우리 당 역시 피해자”라고 밝혔다.

그는 “주요 정치인들도 드루킹의 공격 대상이었다”며 “드루킹이 평소 사이비 교주 같은 주장을 했다는데 허언증을 넘어 과대망상 수준의 개인 일탈을 두고 여당 차원의 개입 운운하는 것은 코미디”라며 쓴 소리를 냈다.

그러면서 “최순실의 국정농단 및 대선 댓글조작 사건과 이를 동일시하는 것은 일부 야당의 터무니없는 주장으로, 매우 유감”이라고 부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