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KIAT, 소재부품기업 신규장비 구축 적극 지원

‘소재부품 융합얼라이언스 간담회’를 열고 현장 애로 사항 해결 방안 논의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우리나라 소재부품기업의 신산업 지원을 위해, 노후화 된 장비를 교체하고 신규장비 구축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KIAT는 17일 서울 남대문 프레이저플레이스 남대문홀에서 ‘소재부품 융합얼라이언스 간담회’를 열고 현장 애로 사항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소재부품 융합얼라이언스는 소재부품기술기반혁신사업으로 구축된 15개 소재·신뢰성센터를 금속, 화학, 섬유, 세라믹, 기계 5개 분야로 묶어 융·복합 소재부품개발을 지원하는 공동기술지원 체계이다.

참석자들은 4차 산업혁명을 위해 지난해부터 중점추진하고 있는 △융·복합 소재부품개발 지원 △소재물성정보 데이터베이스(DB)강화 △가상공학 플랫폼 구축 △신뢰성바우처사업의 발전방향을 공유하고, 현장 애로사항 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센터장들은 미래형 인프라 구축을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특히 노후화 된 장비 교체와 신산업 지원을 위한 신규장비 구축 지원을 요청했다.

김학도 KIAT 원장은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해 소재부품산업 지원을 위한 종합플랫폼 구축 필요성을 설명하고, 소재부품 융합얼라이언스가 그 중심에서 선도적 역할을 해주기를 당부했다. 이어 KIAT는 신산업 지원을 위한 장비구축 지원을 부처와 협의하는 동시 융합얼라이언스의 기업 지원 애로사항을 이른 시일 내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