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靑, “드루킹 추천인사 직접 접촉했지만 적합하지 않아 기용 안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청와대는 16일 ‘민주당원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 수감된 김모씨(필명 ‘드루킹’)가 일본 오사카 총영사 추천한 인사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추천해 직접 만났지만 적합하지 않아 기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김 의원의 국회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 말대로 인사수석실로 추천이 들어왔고, 자체 검증을 했으나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해 기용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이후 김 의원이 지난 2월 드루킹이라는 사람으로부터 일종의 압박을 받은 뒤 심각하다고 생각해 백 비서관에게 연락했다”며 “백 비서관이 추천을 받은 인사에게 전화해 청와대 연풍문 2층으로 와 달라고 해서 1시간가량 만났는데 역시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 관계자는 “그 이후에는 특별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과 기자간담회를 연달아 열고 드루킹으로부터 오사카 총영사 추천을 받아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해당 인사를 추천했지만 청와대에 부적합 판정이나 이를 드루킹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드루킹과의 만남부터 이후 관계에 대해 적극 해명하면서 댓글 조작 연루 의혹에는 선을 그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