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아미코젠, 항암면역치료백신 개발사 셀리드 기술특례상장 추진

아미코젠의 관계사 셀리드가 올해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을 청구할 예정이다.

셀리드는 16일 지난해 삼성증권과의 주관사 계약을 체결하고 올해 기술특례 상장을 위한 심사 평가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상장청구시점은 올해 하반기가 될 예정이다.

셀리드는 2006년 서울대 약학대학 실험실에서 출발한 항암면역치료백신 개발 바이오벤처회사다. 이 회사가 개발한 B세포 기반 면역치료백신 기반기술은 의학적, 기술적 한계로 치료가 어려운 난치성 암이나 감염성 질환의 치료제 연구에 쓰인다.

이 회사는 또 자가세포를 이용한 항암면역치료백신 원천 기술인 ‘BVAC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BVAC은 암세포를 살상할 수 있는 세포독성 T세포, 자연살해세포, 자연살해 T세포의 활성을 동시에 유도한다. 복합적 항암면역치료가 가능해 전이암 및 말기암에도 약효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셀리드와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연구진은 항암면역치료백신인 BVAC-C를 암세포를 가진 쥐에 투여했을 때, 자연살해세포의 기능이 회복돼 암세포를 공격함을 확인한 바 있다. 최근에는 이를 기반으로 자궁경부암 면역치료백신 임상1상을 종료하고, 6월 임상2상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 또는 늦어도 내년 상반기 코스닥 시장에 진입하기 위해 투자자를 유치하는 등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라며 “이미 삼성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