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줌 인 아시아] ‘비만 주범’ 청량음료 소비 줄여라…‘설탕세’ 도입 움직임 확산

태국·필리핀·인도 등 설탕세 도입하거나 세금 인상…비만, 심각한 사회문제로 부상

아시아에서 당분이 많은 음료수에 ‘설탕세’를 부과하려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청량음료가 비만을 유발해 주민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인식이 커지면서 소비를 줄이고자 각국이 본격적으로 나서는 것이다.

태국과 필리핀이 설탕세를 새로 도입하거나 청량음료에 부과하는 세율을 높였으며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등은 비슷한 정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3일(현지시간)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소개했다.

태국 정부는 지난해 9월 청량음료 소비세를 종전의 도매가격 대비 20%에서 권장 소비자가의 14%에 설탕 함량에 따라 세금을 가산하는 구조로 바꿨다. 또 오는 2023년까지 단계적으로 세율을 인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필리핀 정부는 올해 1월 감미료를 첨가한 음료를 대상으로 한 ‘청량음료세’를 도입했다. 세금은 1ℓ당 6페소(약 122원)로 책정했으며 더 나아가 액상과당을 사용한 음료에 대해서는 세금을 12페소로 두 배 높였다. 필리핀 슈퍼마켓과 편의점 등은 과세 전 재고를 소진한 1월 중순부터 일제히 음료수 가격을 인상했다.

인도는 지난해 부가가치세 성격의 상품용역세(GST) 도입 당시 4단계 세율 구간에서 탄산음료는 가장 높은 28%를 적용했다.

동남아 국가는 전통적으로 더운 기후와 매콤한 음식 때문에 청량음료 수요가 많았다. 아울러 최근 경제성장이 가속화하면서 소득이 증가해 청량음료 소비가 빠른 속도로 늘어났다.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말레이시아 청량음료 시장은 지난 10년간 각각 두 배 이상 성장했다.

당분이 많이 들어간 청량음료 소비가 늘면서 비만 인구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동남아 주요 6개국에서 비만도를 나타내는 국제지표인 체질량지수(BMI) 평균치는 10년 전보다 7포인트 상승했다. 말레이시아 18세 이상 성인 가운데 BMI가 25를 넘어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사람 비율은 무려 43%로, 일본의 27%를 크게 웃돌고 있다.

비만 증가에 따른 사회적 부담도 커지고 있다. 아시아개발은행(ADB)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의료비와 장애로 인한 기회손실 등 사회적 비용이 현재 약 1660억 달러에 이른다고 분석했다.

음료기업들도 정부 의향에 따라 설탕 함유량 줄이기에 나섰다. 전체 인구 대비 당뇨병 환자 비율이 세계 10위권 안에 드는 싱가포르는 보건부가 주도해 오는 2020년까지 음료의 설탕 함량을 12% 이하로 제한하기로 했으며 음료 대기업 7개사가 이 방침을 따르기로 했다.

태국 음료기업 이치탄그룹은 이달부터 주력 상품인 녹차음료 설탕 함유량을 100㎖당 6g 이하로 줄인다. 에스트 콜라를 생산하는 썸쑥도 기존 제품 설탕 함량을 점차 낮출 것이라고 약속했다. 싱가포르의 프레이저앤드니브(F&N)는 당분을 억제한 과일주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