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문재인 '심복' 윤건영 靑 실장, 평양공연 예술단 포함…역할은?

전반적 상황 컨트롤, 추가 미션도?

문재인 대통령 '심복'으로 불리는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북한에서 열리는 우리 예술단과 태권도시범단 명단에 포함됐다. 전반적 상황 컨트롤이 주 역할이지만 국가정보원 대북 업무를 담당하는 김상균 2차장이 동행한 점 다른 미션에 대한 시각도 있다.

청와대 등에 따르면 청와대에선 이번 예술단 등 방북에 윤 실장과 공연 기획 분야 전문가인 탁현민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동행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6년 만에 190여 명의 대규모 예술단이 3박 4일이라는 짧지 않은 기간 북한에 머무르다 보면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모른다"며 "상황을 관리할 사람이 필요했다"고 전했다.

예술단원 대부분이 북한을 처음 방문하는 만큼 조그마한 실수도 돌발적인 상황으로 이어질 수도 있어 유사 시에 대응할 인원이 필요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윤 실장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 추진위에서 일하는 등 대북 업무와 관련한 실무 경험이 있다는 점도 윤 실장이 명단에 포함된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 국정상황실 소관업무 중에는 국정원 관련 업무도 포함돼 있어 그간 대북 업무가 진행되는 과정에 윤 실장도 깊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일각에서는 윤 실장이 단순히 상황 관리 차원에서 방북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국정원에서 대북 업무를 담당하는 김상균 2차장이 동행하는 만큼 윤 실장에게 또 다른 모종의 역할을 주지 않겠느냐는 예상이다.

윤 실장은 지난달 5일부터 이틀간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으로 수석 특사였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오기도 했다.

이 때문에 예술단의 방북 기간에 북측과의 소통 기회가 생기면 남측에서 나설 적임자 중 한 명으로 윤 실장이 꼽히기도 한다.

예술단 공연 현장에 김 위원장이 '깜짝' 등장한 데 이어 우리 예술단을 이끄는 남측 인사들과의 조우가 성사된다면 문 대통령의 의중을 전달하고 서울로 돌아와 김 위원장의 이야기를 전할 '메신저' 역할을 할 것으로도 관측된다.

이런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정상회담 전 남북 간 정서의 벽을 낮추고 대화 분위기를 더욱 무르익게 할 중요한 이벤트에 윤 실장의 역할이 필요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윤 실장은 대북특사단에 포함됐을 때부터 문 대통령의 의중을 가장 잘 아는 인사라는 점 때문에 주목을 받아 왔다. 2012년 대선 때도 문 대통령을 보좌하는 등 '최측근 인사'라는 평가를 받는 인물이다.

북핵 문제 해결의 최대 분수령이 될 국면에서 '심복'의 잇단 방북은 문 대통령이 현 국면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는지를 북한에 보여주는 시그널이 될 수도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65,000
    • -3.12%
    • 이더리움
    • 226,600
    • -2.71%
    • 리플
    • 324
    • -1.82%
    • 라이트코인
    • 87,800
    • -3.04%
    • 이오스
    • 4,340
    • -2.21%
    • 비트코인 캐시
    • 364,000
    • -2.49%
    • 스텔라루멘
    • 95
    • -3.46%
    • 트론
    • 21
    • -2.33%
    • 에이다
    • 75
    • -1.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6,200
    • -2.92%
    • 모네로
    • 96,450
    • -2.43%
    • 대시
    • 141,400
    • -2.01%
    • 이더리움 클래식
    • 8,210
    • -2.61%
    • 107
    • -12.3%
    • 제트캐시
    • 71,700
    • +1.41%
    • 비체인
    • 6.67
    • +2.77%
    • 웨이브
    • 1,901
    • -1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2
    • +3.86%
    • 비트코인 골드
    • 16,860
    • -2.71%
    • 퀀텀
    • 3,077
    • -2.53%
    • 오미세고
    • 1,474
    • -1.07%
    • 체인링크
    • 2,621
    • -7.52%
    • 질리카
    • 13.9
    • -2.11%
    • 어거
    • 16,680
    • -6.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