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발전용 LNG 직도입…비용절감 효과”

중부발전 연료비 절감액 3년간 712억 원에 달해

에너지 전환 정책과 맞물려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의 비중이 커지면서 비용 절감을 위한 ‘직도입’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13일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주최로 국회에서 열린 ‘한국의 가스산업 발전전략과 LNG 직도입 확대 필요성’ 토론회에서 발제자로 나선 한양대 에너지거버넌스 김연규 센터장은 LNG 직도입 활성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센터장은 “에너지 전환 정책 및 8차 전력수급계획에 따라 LNG 소비량의 증대가 예상되며 LNG 직도입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발전공기업 도입연료비 절감으로 인해 발전단가가 인하되고 전기요금 인상을 억제하는 기대효과를 볼 수 있다고 부연했다.

현재 발전공기업은 한국가스공사와 공급계약을 체결 중이다. 이 중 중부발전이 유일하게 LNG 직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중부발전은 직도입 추진을 통해 2015년 111억 원, 2016년 149억 원, 2017년 452억 원 등 3년간 총 712억 원의 LNG 연료비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센터장은 중부발전의 도입단가를 타 발전공기업에 적용할 경우 연간 1758억 원의 연료비 절감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강승진 한국산업기술대학교 교수는 천연가스 직도입 논란의 원인은 가스공사가 발전용 천연가스 공급가격이 직도입 가격보다 비싸다는 데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가스공사 발전용 가스공급 가격이 5만4000원/Gcal 수준인 반면 직도입 4개 발전소 가격은 2만7000~4만5000원/Gcal에 불과하다. 시황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으나 최소 10%~최대 20% 정도 차이가 난다는 계산이다.

이처럼 가스공사의 평균 연료비가 높은 것은 안정적 가스 공급을 위해 20년 단위 장기계약을 주로 체결하기 때문이다. 가스공사는 장기계약, 중기계약(5년), 단기계약 등으로 LNG를 수입하는데 이를 평균한 가스 가격이 바로 평균 연료비다.

정부 측은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산업통상자원부 가스산업과 황병소 과장은 “(매수인시장 지속)전망에 대한 낙관적, 보수적 전망이 공존하는 만큼 먼저 면밀하고 철저한 분석이 필요하다”며 “현행 제도상으로는 일정 요건만 갖추면 직수입을 할 수 있지만, 시장 전망 등이 엇갈리는 만큼 속도 조절을 할지 내부적으로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