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PONSORED

금융당국, 하나금융에 “회장 선임절차 중단” 요구

[이투데이 최재혁 기자]

금융당국이 하나금융지주에 차기 회장 선임절차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이달 12일 하나금융 회장후보추천위원회에 하나금융·하나은행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인 것을 이유로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금감원은 김정태 현 하나금융 회장과 함영주 현 하나은행장이 관여한 의혹이 제기된 아이카이스트 특혜대출, 은행권 채용비리 등의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아이카이스트는 박근혜 정부에서 ‘창조경제 1호’ 기업으로 최순실·정윤회 등 비선 실세가 관여했다는 게 하나금융 노동조합의 주장이다. 채용비리의 경우 심층 점검을 위해 2차 검사 대상으로 추려진 10개 은행에 하나은행이 포함됐다.

금융당국은 또 하나금융의 차기 회장 선임절차가 예년보다 1개월 빠르다고 지적했다. 2015년에는 2월 23일에 김 회장이 후보로 확정돼 연임했다. 또 내·외부 인사 16명을 후보군으로 좁혔지만, 상당수의 외부 인사는 물론 내부 인사도 고사하면서 사실상 ‘특정 후보’가 유력시되는 구도로 흐르고 있다는 게 금융당국의 판단이다.

회추위는 당초 15∼16일 후보들 인터뷰를 거쳐 16일 차기 회장 후보 리스트를 발표하고, 22일 심층 인터뷰를 거쳐 새 회장 후보를 확정할 계획이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