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금융당국, 하나금융에 “회장 선임절차 중단” 요구

금융당국이 하나금융지주에 차기 회장 선임절차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이달 12일 하나금융 회장후보추천위원회에 하나금융·하나은행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인 것을 이유로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금감원은 김정태 현 하나금융 회장과 함영주 현 하나은행장이 관여한 의혹이 제기된 아이카이스트 특혜대출, 은행권 채용비리 등의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아이카이스트는 박근혜 정부에서 ‘창조경제 1호’ 기업으로 최순실·정윤회 등 비선 실세가 관여했다는 게 하나금융 노동조합의 주장이다. 채용비리의 경우 심층 점검을 위해 2차 검사 대상으로 추려진 10개 은행에 하나은행이 포함됐다.

금융당국은 또 하나금융의 차기 회장 선임절차가 예년보다 1개월 빠르다고 지적했다. 2015년에는 2월 23일에 김 회장이 후보로 확정돼 연임했다. 또 내·외부 인사 16명을 후보군으로 좁혔지만, 상당수의 외부 인사는 물론 내부 인사도 고사하면서 사실상 ‘특정 후보’가 유력시되는 구도로 흐르고 있다는 게 금융당국의 판단이다.

회추위는 당초 15∼16일 후보들 인터뷰를 거쳐 16일 차기 회장 후보 리스트를 발표하고, 22일 심층 인터뷰를 거쳐 새 회장 후보를 확정할 계획이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