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BBQ, 이번에는 윤홍근 회장 욕설·폭언 논란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업계 3위 업체인 BBQ에 악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6월 기습적인 가격 인상에 공정거래위원회 조사를 받는 등 구설에 오른데다 최근에는 2위 업체인 bhc와의 소송에 이어 윤홍근 BBQ 회장이 가맹점을 상대로 폭언과 욕설을 퍼부었다는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 5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한 BBQ 가맹점을 예고 없이 찾았다. 윤 회장 동생인 윤경주 제너시스 대표와 김칠성 부사장 등도 동행했다.

매장을 찾은 윤 회장이 주방을 둘러보려고 하는 걸 바닥이 미끄러워 위험하다고 직원이 제지하자 윤 회장이 폭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피해자는 “너 내가 누군 줄 알아? 이 XX 해고해, 이 매장 당장 폐업시켜”라고 소리를 질렀다고 주장했다.

가맹점 측은 윤 회장이 다녀간 이후 BBQ 본사가 부실한 재료를 공급했다고 주장했다. 계약 초기부터 빈번하게 유통기한이 임박한 닭을 공급해 이에 대해 바로잡아 줄 것을 요구했는데, 윤 회장이 다녀간 뒤로는 기준 중량보다 가벼운 닭을 주는 일이 잦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본사 측이 대리인을 통해 사과했으나 가맹점 측은 시늉뿐인 화해를 시도하고 있다며 윤 회장의 갑질 행위에 대해 경찰에 고소한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현재 해당 가맹점은 폐점을 위해 영업을 중단했다.

BBQ는 앞서 지난 6월에는 기습적인 가격 인상으로 여론의 질타를 받자 사장에 취임한 지 3주 만에 이성락 제너시스BBQ 사장이 물러나고 윤 회장의 동생 윤경주 대표에게 사장 자리를 넘겨주기도 했다. 당시 가격 인상에 대해 소비자는 물론이고 대한양계협회 등 가금단체도 치킨 가격 인상에 문제가 있다며 불매운동을 벌이겠다고 선포할 정도로 논란이 컸다. 이 때문에 BBQ는 공정위로부터 현장조사를 받았으며 결국 가격을 올린 30여 개 제품 가격을 인상 이전으로 환원다.

BBQ는 한때나마 한솥밥을 먹었던 bhc와의 송사에도 휘말렸다. bhc는 지난달 26일 BBQ에 대한 물류용역대금 및 손해배상 청구 금액을 135억 원에서 2360억 원으로 조정하는 내용의 ‘청구취지 및 청구원인 변경신청서’를 서울중앙지법에 제출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