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0.70
    ▲ 3.03 +0.12%
    코스닥 789.38
    ▲ 4.06 +0.51%

文 대통령, “아세안과 한·중·일 3국 유대…동아시아 공동체 만들자”

[이투데이 신동민 기자]

필리핀 ‘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금융·무역·식량안보 강화 등 제안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각) 필리핀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차 ASEAN+3 정상회담에 참석해 회의 자료를 살피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 (마닐라(필리핀)/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각) 필리핀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차 ASEAN+3 정상회담에 참석해 회의 자료를 살피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 (마닐라(필리핀)/연합뉴스)
문 대통령이 14일 한·일·중 3국과 아세안 간 상호 선순환적 협력을 통해 동아시아 공동체 건설을 촉구했다.

동남아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필리핀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PICC)에서 개최된 ‘제20차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해 미래 협력 방향을 논의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아세안+3 출범 20주년을 맞은 이번 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 ASEAN 10개국 정상이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신남방정책의 일환으로 전날 발표한 한·아세안 미래 공동체 구상과 관련해 “이 구상이 아세안 공동체의 번영에 기여함으로써 동아시아 공동체 실현의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아세안+3 협력이 출범 20주년을 맞아 역내 구성원들의 삶을 지키고 돌보는 동아시아 공동체 실현을 위해 한 차원 더 성숙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금융 협력 △무역 자유화 및 경제 통합 심화 △식량안보 △연계성 증진 지원 등 분야별 협력 강화는 궁극적으로 아세안 연계성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공동체의 중심은 결국 사람이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기술직업교육훈련 등 인적자원 개발과 교류 확대를 목표로 이 분야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진정한 동아시아 공동체는 학계·재계, 시민사회와의 폭넓은 소통, 한·일·중 3국과 아세안 간의 지리적 경계 없는 유대감 속에서 실현될 수 있다”며 “이를 위해 우리는 올해 동아시아 싱크탱크 네트워크(NEAT) 의장국으로서 동아시아 공동체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하고 민간부문과의 협력 채널을 강화하겠다”고 제안했다.

북한 핵미사일 위협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가 단합해 북한의 도발에 단호하게 대응하면서 안보리 결의를 철저하게 이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토대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해 아세안+3 회원국들이 적극적 역할을 지속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상들은 미래 협력 방향을 제시하는 ‘아세안+3 20주년 기념 마닐라 선언’을 채택하고 2020년 동아시아 경제 공동체 건설 추진에 대한 공동의 의지를 재확인했다. 특히 정상들은 식량 분야 협력 강화를 위한 식량안보 선언 채택을 지지했으며, 아세안 연계성 증진의 중요성에도 공감했다. 북핵문제와 관련해 정상들은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면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국제사회가 계속 협력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청와대는 “올해 개최된 아세안+3 출범 20주년 기념 정상회의는 보호무역주의와 자국우선주의 등 반세계화 조류에 대응하는 동아시아 지역 협력 의지를 결집했다”며 “그동안 외부 위기 대응을 위해 발전시켜온 협력 성과들을 토대로 공동체 구성원들의 삶을 돌보자는 꿈을 현실로 바꿔 나가는데 한 단계 더 가까워지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