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3.99
    ▼ 0.80 -0.03%
    코스닥 775.85
    ▼ 4.37 -0.56%

카카오게임즈, ‘배틀그라운드’ 국내 전용 서버 별도 운영키로

[이투데이 조성준 기자]

▲배틀그라운드 대표이미지. (블루홀)
▲배틀그라운드 대표이미지. (블루홀)

카카오게임즈는 배틀그라운드 한국 서버를 스팀과 별도로 운영키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애초 오는 14일 정식 서비스 때는 서버를 통합해 운영할 예정이었지만 서비스 하루 전 이 같은 결정을 내리면서 유저들이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우선 카카오게임즈가 정식 서비스를 발표하면서 채택한 기존 정책은 바뀌지 않는다. 14일 다음포털 내 배틀그라운드 공식 홈페이지를 오픈하고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며 콘텐츠는 기존 스팀 버전과 동일하다. 전국의 다음게임 프리미엄 PC방 1만2000여 곳에서는 이용자들 모두가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으며 가맹 PC방 사업자 대상으로는 약 2개월간 무료 프로모션이 진행된다. 특히 PC방에서는 고객들이 게임을 플레이한 만큼 정해진 요금을 지불하는 종량제 방식을 채택했다.

다만 카카오게임즈는 펍지주식회사와 협의를 거친 결과 스팀과 별개인 ‘카카오 서버’를 따로 운영한다. 이를 통해 다음포털을 통해 접속하는 유저들은 스팀 유저들과 함께 게임을 즐길 수 없게 됐다. 이로 인해 유저들은 찬반 입장이 갈리고 있다.

우선 카카오 서버를 별도로 운영하게 되면 한국에서만 접속이 가능해 해외 유저들의 유입을 차단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게임 내 렉(지연현상)이 줄어들거나, 해외 불법 프로그램 사용자들이 적어져 원활한 게임 진행이 가능하다. 다만 국내에서만 서버를 분리해 카카오서버에서 게임을 즐기기 위해서는 스팀 계정과 별도로 또 다시 구매를 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카카오 서버 분리는 서비스 시작 시점에 ‘솔로’모드를 우선 적용하고 ‘듀오’, ‘스쿼드’ 모드는 추후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이용자들에게 보다 안정적이고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내린 양사의 결정을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 주길 바란다”며 “카카오게임즈가 선보일 배틀그라운드에 보내준 이용자들의 관심에 보답하기 위해 서비스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