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27.67
    ▼ 6.32 -0.25%
    코스닥 785.32
    ▲ 9.47 +1.21%

충북 보은서 40대 여성 토막 시신 발견...용의자는 숨져

[이투데이 남주현 기자]

충북 보은군의 한 동굴에서 훼손된 40대 여성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낮 3시쯤 보은군 내북면의 한 토굴에서 A씨(47·여)의 시신이 발견됐다. 시신은 마대자루 3개에 나뉘어 토막 난 채 흙으로 덮여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5일 지인으로부터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실종 신고된 상태였다.

경찰은 A씨 집 근처 폐쇄회로(CCTV) 화면 분석을 통해 A씨와 내연관계인 B(65)씨가 지난 2일 함께 집을 나선 뒤 B씨 혼자 돌아온 장면을 포착하고, B씨 행적을 조사해왔다.

하지만 지난 6일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한 B씨는 다음날 음독자살을 시도해 지난 10일 병원에서 숨졌다.

경찰은 지난 2∼3일 B씨의 행적을 살펴 B씨의 고향인 내북면 일대를 집중 수색,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B씨가 A씨를 살해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주변인 등을 상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