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살인 진드기’ 의심신고…남양주 80대 부부 사망ㆍ위독

[이투데이 최두선 기자]

‘살인 진드기’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망 신고가 접수돼 보건당국이 정밀 조사에 착수했다.

12일 경기 남양주시에 따르면 별내면에 거주하고 있던 80대 부부가 지난 2일 근육통 및 발열 증세로 입원했지만, 부인 B(84) 씨가 8일 숨졌다. 남편 A(81) 씨는 위독한 상황이다.

해당 병원은 이들 부부에게 벌레 물린 자국이 있다며 살인 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의심신고를 보건당국에 접수했다.

보건당국은 이들의 혈액을 채취해 정밀 조사를 진행 중이며 결과는 2주 뒤에 나올 전망이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일명 살인 진드기로 불리는 작은소피참진드기를 통해 감염되는 질병이다. 고열과 구토, 설사 등 감기와 비슷하지만, 치료제와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치사율이 30%에 달한다.

2013년 국내에서 처음 확인돼 17명이 사망했으며, 2014년 16명, 2015년 21명, 지난해 19명이 이 진드기에 의해 목숨을 잃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