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낙연, GMO 부정적 영향에…“과학에는 정치가 필요하지 않아”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유전자조작식품(GMO)의 위험성과 관련해 “저도 확실히는 모르겠지만, 결국 ‘최고수준의 과학을 믿는 수밖에 없지 않겠는가’라는 일반적인 생각을 하고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의사 출신인 바른정당 박인숙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GMO에 대해서는 미국과 유럽이 대하는 태도가 다르고, 한국 국민이 식품 안전에 예민하기 때문에 그런 것은 감안할 필요가 있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에는 과학이 필요하지만 과학에는 정치가 필요하지 않다는 걸 감안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재인 정부는 GMO표시제도와 안정성 강화를 약속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