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9.59
    ▲ 2.44 +0.10%
    코스닥 796.25
    ▼ 0.55 -0.07%

우원식 “국회가 사법부 공백 만들면 안 돼…김명수 청문보고서 채택해야”

[이투데이 이광호 기자]

“야당이 청문보고서 채택에 협조해 줄 것을 다시 당부”

(뉴시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4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지연되는 데 대해 “3권 분립, 사법부 공백을 국회가 만든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야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지금까지 우리 역사 이래로 대법원장 임기가 끝나고 공백 상태인 적은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정상 28일 본회의가 열린다”면서 “지금 대법원장이 24일까지가 임기인데, 오늘 안 되면 28일인데 며칠 공백이 생긴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장과 상의해서 오늘 만약 청문보고서 채택이 안 되고 어려움이 생기면 다음 주 중에는 반드시 할 수 있도록 협의해 나가는데 이것도 야당이 협조해야 되는데 걱정이 많다”며 “그렇지만 사법부 공백을 일으키는 상황은 (과거에) 없었기에 그런 점에서 야당이 협조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야당이 청문보고서 채택에 협조해 줄 것을 다시 당부한다”고 재차 협조를 구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