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380.40
    ▼ 8.31 -0.35%
    코스닥 642.04
    ▼ 6.91 -1.08%

“넷마블게임즈ㆍ삼성바이오로직스 등 코스피200 편입 예상”-대신증권

[이투데이 김미정 기자]

(자료제공=대신증권)
(자료제공=대신증권)

대신증권은 21일 오는 6월 선물옵션만기일에 코스피200의 정기변경이 실시된다며 넷마블게임즈,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10개 기업의 신규 편입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조승빈 대신증권 연구원은 “오는 6월 코스피200 정기변경시 신규 편입이 예상되는 기업은 AK홀딩스, 팬오션, GS건설, LIG넥스원, CJ CGV, 이노션, 동서, 삼성바이오로직스, 녹십자홀딩스, 넷마블게임즈 등 10개 기업”이라며 “기존 코스피200 기업중 편출이 예상되는 기업은 한국철강, 삼강글라스, 국도화학, 알루코, 벽산, S&T중공업, 일신방직, 조광피혁, 하이트진로홀딩스, 일동홀딩스 등 11개 기업”이라고 예상했다.

편입예상 기업과 편출예상 기업의 주가는 이미 이벤트 효과를 반영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조 연구원은 “편입예상 기업은 4월 이후 평균 주가가 6.1% 상승했다”며 “같은기간 코스피200이 1.5% 하락한 것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양호한 주가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반면 편출이 예상되는 기업은 평균 1.7% 하락했다”며 “최근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중소형주의 움직임고 달리 부진한 모습”이라고 밝혔다.

이번 코스피200 정기변경에서 가장 주목을 받을 종목은 넷마블게임즈라고 분석했다. 조 연구원은 “넷마블게임즈는 내달 12일 상장이 예정됐다”며 “희망공모가액 하단을 적용해도 시가총액은 10조2500억원으로 코스피200과 MCSI 지수에 특례편입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조 연구원은 “넷마블게임즈는 두 지수에 모두 특례편입되는 것이지만, 상장시기가 절묘하게 맞아떨어지면서 각 지수의 정기변경일에 편입이 진행된다”며 "이에 따라 넷마블게임즈는 상장 초반 안정적인 수급기반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