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388.71
    ▼ 17.79 -0.74%
    코스닥 648.95
    ▼ 12.16 -1.87%

[박근혜 소환] 이재명 측 “증거 인멸 우려… 구속 수사해야”

[이투데이 김미영 기자]

김병욱 대변인 “철저 수사‧엄정 처벌, 공정국가 첫걸음… 靑 압수수색해야”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 측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소환한 검찰을 향해 박 전 대통령의 구속수사를 촉구했다.

이 시장 경선캠프의 김병욱 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검찰은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혐의를 부인하고 증거인멸마저 우려되는 박 전 대통령을 구속수사하고 청와대를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직권남용 등 13개 혐의를 가진 범죄 피의자”라면서 “그러나 여전히 범죄 혐의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한 채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히고 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참모들과 관련자들의 법률 위반에 대한 혐의 진술은 모두 일관돼 있다”며 “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그의 손발이 돼 국정을 농단한 종범들은 이미 구속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그간 도주의 우려, 증거인멸의 우려, 중형이 확실하다는 이유로 일반 국민들을 구속수사해왔다”며 “대통령에겐 더 큰 책임이 따라야 한다. 법 앞에 모든 국민이 평등함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박근혜 게이트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정한 처벌이야말로 국민이 염원하는 공정한 나라로 가는 첫걸음임을 유념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