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지드래곤, '설리와 열애 의혹' 퍼지자 개인 계정 추정 SNS 돌연 비공개 전환

[이투데이 정용부 기자]

(출처=인스타그램 '피스마이너스원' 화면 갈무리)
(출처=인스타그램 '피스마이너스원' 화면 갈무리)

빅뱅 지드래곤과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같은 디자인의 반지를 착용해 눈길을 끌고 있는 가운데, 지드래곤의 개인 계정으로 추정되는 SNS가 돌연 비공개 전환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드래곤의 개인 계정으로 추정되는 인스타그램은 14일 오후까지 '공개' 상태였으나, 현재는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지드래곤은 공식 계정 외에도 지인들과 사적으로 소통하는 개인 비공개 계정을 가지고 있다. 해당 계정은 지드래곤이 론칭한 의류 브랜드 '피스마이너스원' 관련 사진이 게재되며, 최근 크게 알려졌다.

인스타그램 사진 속에는 '피스마이너스원' 브랜드 파티에 참석해 소파에 앉아 자연스러운 포즈를 취하고 있는 설리, 구하라, 가인 등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후 지드래곤, 설리, 가인, 구하라가 롯데월드를 함께 찾은 모습이 팬들에 의해 목격되며, 네 사람의 의외의 친분 관계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한편 지드래곤과 설리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속에서 '하트 모양' 같은 디자인의 반지를 착용한 모습이 포착되며, 때아닌 '열애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또한 두 사람이 같은 항공사의 퍼스트 클래스 좌석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을 각각 게재하며, 의혹이 더해지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