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국제유가] 사우디 감산이행 통보에 상승…WTI 2.8%↑

[이투데이 이지민 기자]

국제유가는 11일(현지시간)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1.43달러(2.8%) 상승한 배럴당 52.25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의 3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1.46달러(2.7%) 오른 배럴당 55.10달러를 기록했다.

이날 세계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2월 아시아 국가들에 원유 공급을 줄이겠다고 밝혀 국제 유가는 상승했다. 프라이스퓨처스그룹의 필 플린 수석 애널리스트는 “사우디아라비아의 감산 소식은 여타 산유국의 소식보다 시장이 더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또 S&P글로벌츨랫츠의 조사에 따르면 OPEC 회원국의 석유 생산량은 지난 12월 7개월 만에 감소했다. 달러 약세도 국제 유가 상승을 부추겼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의 기자회견 발언 영향으로 달러 가치는 하락했다. PWS인베스트먼트의 필 데이비스 매니저는 “유가 상승의 주요 원인은 달러 하락”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미국의 원유 재고가 410만 배럴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로이터가 120만 배럴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 수치를 뛰어넘은 것이다. 미국의 원유 재고가 예상보다 많았지만 유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