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정글의 법칙’ 방탄소년단, 멤버 진 정글 생활 분석 “모아니면 도”

[이투데이 임성엽 기자]

(출처= SBS)
(출처= SBS)

방탄소년단이 ‘정글’로 떠나는 멤버 진을 응원한다.

방탄소년단 진은 오는 6일 첫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코타 마나도’에 모습을 보인다.

이는 방탄소년단의 첫 번째 ‘정글의 법칙’ 출연인 셈이다.

방탄소년단의 맏형 진은 휴가까지 반납하고 ‘정글’로 나갔다. 진의 ‘정글’ 출국 하루 전 촬영된 영상 속에서 지민은 “진 형이 거기 가서 휴가보다 더 값진 좋은 추억을 좋은 분들과 같이 만들고 왔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의리있는 모습을 보였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진이 ‘정글’에서 잘할 수 있을지 예측했다. 랩몬스터는 “솔직히 얘기해도 되냐”고 운을 띄우더니 “모 아니면 도”라고 분석했다. 지민은 “우리 진이 형이 먹을 거에 되게 예민하다”고 걱정하면서도 “낯선 환경에 가면 알아서 잘 하지 않을까”라고 전망했다.

진은 정글의 법칙 방송에서 틈틈이 아재 개그를 시도해 웃음을 선사하 것으로 알려졌다. 진은 ‘정글의 법칙 in 코타 마나도’ 편의 촬영 장소를 이야기하다가 “인도 몇 시야?”라는 질문에 “네 시?!”라고 대답했다.

방탄소년단 진이 출연한 ‘정글의 법칙 in 코타 마나도’ 편은 오는 6일 금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