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증시 재반등 기대해 볼만.. 스탁론 써도 될까

한동안 증시를 억눌렀던 美금리 인상 불확실성 해소와 유럽중앙은행의 추가양적완화 기대감에 랠리를 이어왔던 증시가 잠시 옆걸음 중이다. 시리아 접경지역서 발생된 터키군의 러시아 공군 전투기 격추에 따른 우려감에 관망 심리도 나타나고 있다.

이번주 국내 증시는 기관 투자자의 매수세 지속과 매도세 가운데에서 수급에 힘을 보태고 있는 외국인 행보가 지수 향방에 관건이 될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금리 인상에 대한 시장의 적응력도 강해지고 있어 반등을 기대해 볼만 하다.

만약 매입자금이 더 필요하거나 미수/신용 이용 중 주가 하락으로 반대매매 위기에 처한 투자자라면 스탁론을 활용하는 것도 좋은 전략이다.

스탁론은 자기 자본의 최대 4배까지 활용 가능한 상품으로 매입한 종목의 주가 상승 시 레버리지 효과로 몇 배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이로 인해 보다 높은 수익을 추구하는 개인투자자들 사이에서 주요한 투자수단으로 자리 잡은 상태다.

또한 증권사 미수/신용 상환 시기가 임박했을 경우에도 추가 담보나 보유종목 매도 없이 스탁론으로 간단히 갈아탈 수 있어 오랜 기간 종목을 보유하며 투자에 활용할수 있다.

◆ 하이스탁론, 연 2.6% 업계 최저 금리로 주식매입은 물론 미수/신용 대환까지

<하이스탁론〉에서 연 2.6%의 최저금리 증권 연계신용 서비스를 출시했다. 주식투자자 누구나 신용등급 차등 없이 자기자본 포함 최대 4배까지 주식 투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보유주식 매도 없이 증권사 미수/신용도 즉시 대환이 가능하다.

마이너스 통장식 대출, 추가 및 증액대출 등 다양한 형태로 이용할 수 있는 〈하이스탁론〉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은 투자자는 고객상담센터(1599-0602)로 연락하면 대출 여부와 상관없이 24시간 언제든 전문상담원과 편리한 상담이 가능하다.

하이스탁론 [바로가기]

- 연 2.6% 업계 최저금리

- 한 종목 100% 집중투자

- 증권사 미수/신용 실시간 상환

- 마이너스 통장식, 한도증액 대출

- 연장수수료 無

※ 하이스탁론 : 1599-0602☆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95,000
    • +0.95%
    • 이더리움
    • 269,100
    • +0.82%
    • 리플
    • 391
    • +1.03%
    • 라이트코인
    • 117,900
    • +0.51%
    • 이오스
    • 5,070
    • +1.52%
    • 비트코인 캐시
    • 388,200
    • +4.49%
    • 스텔라루멘
    • 117
    • +0.86%
    • 트론
    • 33.1
    • +5.41%
    • 에이다
    • 93.5
    • -1.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7,100
    • +7.97%
    • 모네로
    • 101,000
    • +1.05%
    • 대시
    • 159,700
    • +2.83%
    • 이더리움 클래식
    • 7,300
    • +1.45%
    • 104
    • +1.96%
    • 제트캐시
    • 102,900
    • +0.88%
    • 비체인
    • 8
    • +4.98%
    • 웨이브
    • 2,304
    • +1.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8
    • -0.99%
    • 비트코인 골드
    • 29,260
    • -1.44%
    • 퀀텀
    • 3,927
    • +3.31%
    • 오미세고
    • 2,043
    • +5.25%
    • 체인링크
    • 4,373
    • +0.13%
    • 질리카
    • 18.2
    • +2.82%
    • 어거
    • 19,09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