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인천공항공사, 급유시설 민간에 임대 강행키로

[이투데이 김성배 기자]

인천공항공사가 급유시설 운영을 민간에 넘기는 방안을 강행 추진키로 했다.

30일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국토해양부로부터 지난 11일 인수한 급유시설의 입찰공고를 실시해 경쟁입찰을 통해 민간에 운영권을 넘길 것”이라며 “조만간 공개 입찰 절차를 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최근 불거진 민영화 백지화를 비롯한 차기 정권 연기설은 추측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인청공항공사는 인천공항 내 급유시설을 3년간 민간에 맡기기로 결정하고 새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정치권 특혜의혹이 일어 모든 계획이 백지화 되지 않을 까하는 시각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인천공항공사는 단호히 부정했으며 특혜논란에 대해 국회 등에 충분한 논의를 통해 불식시키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직영이나 자회사를 설립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최고가 공개입찰을 통한 임대 방식이 가장 효율적인 안으로 채택했다”며 “기존 운영자 계약기간 만료가 얼마남지 않아 입찰 진행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급유시설을 인천공항공사에 매각한 만큼 공사의 판단에 맡긴다는 게 기본 입장이다. 하지만 직영이나 자회사 설치보다 민간 임대방식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기업이 직접 운영하기 보다 민간에 맡겨야 공기업 비대화를 막을수 있다는 논리에서다. 국토부 관계자는 “투명하고 객관적인 잣대로 공개입찰을 진행한다면 특혜논란을 불식시킬 수 있다고 본다, 공사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서도 임대 방식이 가장 유력한 대안”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