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규제개혁어떻게할것인가

시립노인요양원 ‘바로바로센터’ 확대 운영

최종수정 : 2011-09-23 13:10
이미정 기자 lmj@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서울시가 송파요양원이 만든 ‘바로바로센터’를 확대 운영한다.

서울시는 송파노인전문요양원이 지난 2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바로바로센터가 어르신들의 고충해결에 높은 만족도를 보여서 전체 시립요양시설로 확대한다고 23일 밝혔다.

바로바로센터는 거동이 불편하고 의사 전달이 어려운 노인에게 매일 센터장이 직접 찾아가 필요한 것이나 불편한 사항을 듣고 그 날 바로, 신속하게 해결해 주는 서비스다.

서비스가 확대 실시되는 요양시설은 △시립중랑노인전문요양원 △시립중계노인전문요양원 △시립엘림노인전문요양원 △서울시립영보노인요양원 △시립동부노인전문요양센터 △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로 모두 6곳이다.

성은희 시 복지건강본부 노인복지과장은 “몸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보호했던 서비스에서 바로바로센터처럼 감성까지 아우르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서비스가 필요하다”며 “서비스를 이용한 어르신들의 만족도가 높아 다른 시립요양원에도 확대해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싸이월드공감
  • 마이피플
뉴스댓글 보기
전체의견-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많이본 기사

  1. 1 [진도 여객선 침몰] 안산단원고등학교 수학여행 가정통신문 ...
    진도 해상 여객선 침몰 진도 해상 여객선 침몰 구조 작업이 장시간 이어지면서 안산 단원고등학교가 배포했던 수학여행 가정통신문이 회자되고 있다. 16일 오후 2시 현재 침몰한 청해진 소속 여객선에서 368명이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세월호에는 승객 447명, 선원 30명 등 총 477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특히 수학 여행 중이던 단원고 학생 320여명이 포함돼 있어 안타까움을 더했다. 진도 해상 여객선 침몰 사고 발생 후 단원고등학교 온라인 홈페이지 접속량은 폭증했다. 특히 지난 14일에 게재된 '수학여행 자녀 교육일정
  2. 2 [진도 여객선 침몰] 안산단원고등학교 학생 330명 여행자보험...
    진도 해상 여객선 침몰 승객 470여명이 탄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해상에서 침몰하고 있는 가운데 승선한 학생 330명이 동부화재 여행자보험에 가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동부화재에 따르면 단원고 학생 및 관계자 330명이 여행자보험에 가입했다. 진도 해상 여객선 침몰 사고 탑승 학생과 관련, 해당 보험은 1인당 사망 1억원, 상해입원치료 500만원, 상해외래 15만원, 상해처방 10만원, 배상책임보험 500만원까지 보상한다. 또 휴대품 1개당 20만원까지 보상한다. 해당상품의 가입기간은 15일 18시부터 오는 18일 18
  3. 3 [진도 여객선 침몰] 안산단원고등학교 가보니...학부모 오열,...

  4. 4 '실종' 말레이시아 여객기 사건 새 국면..."탈레반 세력에 납...

  5. 5 [진도 여객선 침몰] 안산단원고등학교 학부모 사고 현장으로 ...

  6. 6 [진도 여객선 침몰] 해양경찰청, 탑승객 471명 구조 작업 중

  7. 7 [단독] 진도 해상 여객선 침몰 원인, "조수간만 차 가장 심할...

  8. 8 [진도 여객선 침몰] 90대 대참사 ‘서해훼리호 해상 침몰’ 악...

  9. 9 [진도 여객선 침몰] 90% 이상 기울어져...승객 대부분 학생

  10. 10 [진도 여객선 침몰] 탑승인원 475명 최종 확인, 당초 집계보...

포토뉴스
FACEBOOK

Magazine focus

e-start

스타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