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천안함 피격 2주년, 여·야 추모식 ‘표심잡기’

새누리, 안보부각 지지층 결집 vs 민주, 북풍 조기차단 통합진보, 전원 천안함 추도식 불참

박근혜 새누리당 선거대책위원장과 한명숙 민주통합당 대표가 26일 대전 국립현충원에서 열리는 ‘천안함 2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본격적인 ‘표심잡기’에 나선다.

여야는 특히 4·11총선을 앞두고 북한의 광명성 3호 발사 발표와 제주해군기지건설, 북한 인권문제 등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만큼 외교·안보 이슈가 정국의 핵심으로 떠오를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지층 결집을 통한 선거 초반 세몰이에 화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 새누리당‘안보’부각…지지층 결집 = 박 위원장은 이날 대전현충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천안함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국가 안보에 대한 당의 비전을 밝힐 계획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은 이번주 ‘핵 안보정상회의’와 ‘천안함 폭침 2주기’ 등이 안보 이슈가 느슨해진 보수층 결집의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핵 안보정상회의는 북핵 문제와 관련해 좌·우파의 대립 주제라는 점에서 내부 결속력을 집중시킬 이슈로 작용할 공산이 크다.

이와 더불어 최근 야권의 제주해군기지 건설과 관련한 ‘말 바꾸기’ 논란에 이어 천안함 폭침 2주기는 야권의 안보관을 공격할 호재로 꼽히고 있다.

일각에서는 중국 내 탈북자 강제 북송, 제주 해군기지 등 최근 우리 사회 다른 안보 이슈들과 북한 미사일 발사가 맞물릴 경우 ‘신(新) 북풍’이 불어 닥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도 내놨다.

◇민주당 ‘북풍’ 이슈화 차단 = 안보리스크가 점증하는 와중에 치러진 역대 선거는 대체로 우파 진영이 유리했다는 점은 야권으로선 긴장할 만한 악재 중 하나다.

민주당은 즉각 핵 안보 정상회의가 정치적으로 이용돼선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북풍 차단’에 나섰다.

김유정 대변인은 26일 성명을 내어 ‘천안함 2주기’를 추모하는 동시에 안티 이명박 카페지기 고(故) 유한림씨의 별세에 대한 애도 논평을 같이 냈다. ‘북풍’ 차단에 나서는 동시에 ‘정권 심판론’에 불을 붙여 지지층 결집을 유도하겠단 계획이다.

박용진 대변인도 전날 브리핑에서 “안보 이슈 부각을 통해 총선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기회로 삼으려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며 여권의 총선 이슈화를 조기 차단했다.

대신 민주당은 이날 한 대표를 필두로 충청권 교두보 마련을 위한 ‘민심행보’를 펼칠 계획이다. 한 대표는 현충원 참배 후 충남도청 이전부지 활용방안 모색 차원에서 충남도청을 방문하고 지하상가를 찾아 민심을 청취할 예정이다. 오후엔 이해찬 상임고문이 출마한 세종시를 방문해 지원유세를 펼친다.

민주당과 야권연대를 한 통합진보당은 “남북관계를 고려해 비난하지 않는다”(이정희 공동대표)는 기조아래 천안함 피격 추모식에 전원 불참한다. 4명의 공동대표 모두 통상적인 업무를 보거나 지역 일정을 잡았을 뿐이다. 유시민 공동대표는 경제 개혁콘서트를, 조준호 공동대표는 서울역에서 열리는 장애인 대회에 참석한다. 모두 천안함 2주기와는 관련 없는 일정이다.

최근 서울 관악을 야권연대 경선여론조사 조작 의혹에 휩싸여 사퇴한 이 대표는 천안함 피격당시 “(천안함 공격을)북한이 아니면 누가 했겠느냐는 것은 정황, 심증에 불과하다”고 말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