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김학철, 故신격호 명예회장 빈소서 '먹방' 논란 해명…"존경의 마음 담았다"

입력 2020-01-24 15:12

(출처=김학철 유튜브 영상 캡처)
(출처=김학철 유튜브 영상 캡처)

배우 김학철(61)이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장례식장에서 유튜브 방송을 녹화해 논란을 산 가운데, 이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김학철은 23일 뉴스1을 통해 "(논란이 된 영상은) '먹방'이 아니다. 짧게 들어간 음식 관련 내용은 일종의 애교고, 영상 전체적으로는 '문학청년' 신 회장을 존경하고 유족을 위로하는 내용을 담았다"라고 밝혔다.

신 명예회장을 '문학청년'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서는 "젊은 시절 신 회장은 문학청년이었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의 여주인공 이름이 '로테'다. 그리고 그 로테에서 영감을 얻어 지금의 '롯데'를 만들었다. 단돈 몇십 원을 가지고 맨손으로 재계 거목이 된 분이 이토록 문학청년이었다는 데 감동했다"라고 언급했다.

또 장례식에 참여한 이유에 대해 "나도 한때 문학청년이었기에 그런 동질감에 의해서 (장례식장에) 가게 됐다"라며 "과거 롯데 CF를 찍었다. 내면에 그에 대한 고마움이 있었던 것 같다. 어려운 시기에 경제적으로 보탬이 돼준 것에 대한 고마움도 있었기에 가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댓글을 봤는데 조금 성급한 것 같다. 영상을 끝까지 보면 경제계의 신화 같은 거목을 조문한 자리를 담았다. 몇 초만 보고 판단한 것 같다"면서 "'먹방'을 찍으려면 '먹방쇼'라고 붙였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학철은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학철 TV'에 '#신격호회장장례식장 #롯데 #신격호문학청년’이라는 제목으로 7분 51초 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 속 김학철은 신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아 애도한 뒤, 북엇국을 먹는 모습을 녹화했다. 김학철은 카메라를 향해 그릇을 들어 보이며 "보이십니까? 소박하고 정갈한 북엇국이다. 호화롭지 않다"라고 소개한 뒤 맥주를 마셨다. 김학철은 신 명예회장의 빈소를 조문한 계기에 대해 "재계의 거물이자 대한민국에서 가장 문학성이 있는 CEO였다. 연예계를 대표해 조문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해당 영상에 대한 네티즌의 반응은 엇갈렸다. 네티즌은 "빈소에 가서 갑자기 먹방을 왜 보여주는지 조회수 올리려고 하는 것 같다"라는 의견과 "장례식장 가서 소란을 피운 것도 아니고 추모의 방법은 개인마다 다르지 않냐"라는 반응으로 엇갈려 설전을 벌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42,000
    • +0.14%
    • 이더리움
    • 313,900
    • +7.94%
    • 리플
    • 337.7
    • +3.59%
    • 라이트코인
    • 85,800
    • +4.13%
    • 이오스
    • 5,190
    • +6.2%
    • 비트코인 캐시
    • 475,000
    • +6.96%
    • 스텔라루멘
    • 85.52
    • +5.7%
    • 트론
    • 24.9
    • +3.02%
    • 에이다
    • 70.8
    • +4.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6,000
    • +16.82%
    • 모네로
    • 98,150
    • +0.82%
    • 대시
    • 130,800
    • +7.21%
    • 이더리움 클래식
    • 11,110
    • +5.61%
    • 73.79
    • +0.65%
    • 제트캐시
    • 72,700
    • +7.7%
    • 비체인
    • 7.971
    • -0.61%
    • 웨이브
    • 1,650
    • +7.9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5.5
    • +7.57%
    • 비트코인 골드
    • 12,770
    • +5.54%
    • 퀀텀
    • 2,950
    • +5.89%
    • 오미세고
    • 1,349
    • +4.57%
    • 체인링크
    • 5,170
    • +6.77%
    • 질리카
    • 8.703
    • +1.59%
    • 어거
    • 16,120
    • +5.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