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히트곡 제조기’ 조영수, 한 달 저작권료 ‘억 단위’…홍진영부터 유산슬까지

입력 2020-01-24 00:38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작곡가 조영수의 히트곡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영수는 1976년생으로 올해 나이 45세다. 1996년 MBC 대학가요제 ‘새로나기’로 데뷔한 뒤 가수가 아닌 작곡가로 더 명성을 떨쳤다.

2003년 그룹 주얼리의 ‘바보야’를 통해 작곡가로 정식 데뷔한 뒤 SG워너비와 이승철, 이수영, 씨야, 김종국, KCM, FT아일랜드, 다비치, 티아라 등 수많은 가수들의 곡을 작곡했다.

조영수가 본격적으로 트로트를 작곡한 것은 2009년 홍진영의 ‘사랑의 배터리’ 부터이다. 해당 곡은 전 국민이 따라부를 정도로 큰 히트를 치며 사랑받았다. 지금까지도 많이 불리는 트로트 중 하나다.

특히 조영수는 최근 화제가 된 유재석의 또 다른 캐릭터 유산슬의 곡 ‘사랑의 재개발’을 작곡하기도 했다. 또한 ‘미스트롯’에서 1등을 한 송가인에게 ‘찍어’라는 곡을 부상으로 전하기도 했다.

한편 조영수는 2016년 가장 많은 저작권료를 받은 작곡가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금껏 600곡 이상의 곡을 만들었으며 히트곡이 가장 많았을 당시에는 한 달에 몇억씩 저작권료를 받기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850,000
    • +3.5%
    • 이더리움
    • 328,100
    • +3.47%
    • 리플
    • 346.6
    • +0.61%
    • 라이트코인
    • 90,550
    • +3.84%
    • 이오스
    • 5,330
    • +1.43%
    • 비트코인 캐시
    • 489,700
    • +1.6%
    • 스텔라루멘
    • 88.26
    • +0.96%
    • 트론
    • 26.1
    • +0.19%
    • 에이다
    • 72.82
    • +0.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5,000
    • +0.22%
    • 모네로
    • 100,300
    • +1.83%
    • 대시
    • 134,200
    • -0.52%
    • 이더리움 클래식
    • 11,400
    • -0.09%
    • 75.64
    • +1.67%
    • 제트캐시
    • 76,000
    • -0.33%
    • 비체인
    • 8.311
    • +3.24%
    • 웨이브
    • 1,704
    • +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7.8
    • +2.47%
    • 비트코인 골드
    • 12,930
    • +0.62%
    • 퀀텀
    • 3,061
    • +0.2%
    • 오미세고
    • 1,387
    • +0.22%
    • 체인링크
    • 5,510
    • +8.89%
    • 질리카
    • 9.02
    • +1.11%
    • 어거
    • 16,660
    • +0.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