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양준혁, 사진 유포·성추문 논란에 반박…“자연스러운 이별, 법적으로 해결할 것”

입력 2019-09-18 19:50

(뉴시스)
(뉴시스)

야구선수 출신 해설가 양준혁이 자신을 둘러싼 성추문 논란에 입을 열었다.

18일 오후 양준혁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번 유포사항과 관련해 변호사를 통하여 법적인 절차로 해결을 하려고 한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날 한 인스타그램에는 양준혁의 이면을 폭로한다는 글과 함께 잠든 양준혁의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작성자는 첫 만남에 양준혁이 구강성교를 강요했다는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가중됐다.

이에 양준혁은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자연스러운 만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다”라고 밝히며 “시간이 흐르며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생각에 이별을 택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악의적인 감정을 품고 진실을 호도하는 글을 올린 상대방은 도대체 무엇을 택하려 하는 것인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양준혁은 “제 발자취에 대한 모욕이며, 제 미래에 대한 어둠이 되어버린 이번 사건을 저는 반드시 제거하려고 한다”라며 “이번 유포사건을 바로 잡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양준혁의 폭로가 적힌 SNS 계정은 비공개 된 상태로 게시글 역시 삭제됐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90,000
    • -1.09%
    • 이더리움
    • 212,900
    • -1.71%
    • 리플
    • 345
    • +0.58%
    • 라이트코인
    • 65,200
    • +0.38%
    • 이오스
    • 3,511
    • -3.94%
    • 비트코인 캐시
    • 265,500
    • +0.68%
    • 스텔라루멘
    • 74.6
    • -1.19%
    • 트론
    • 18.6
    • -4.12%
    • 에이다
    • 58.9
    • +1.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100
    • +6.75%
    • 모네로
    • 61,950
    • +2.06%
    • 대시
    • 83,900
    • -0.36%
    • 이더리움 클래식
    • 5,545
    • +1.65%
    • 44.3
    • -1.34%
    • 제트캐시
    • 48,040
    • +6.5%
    • 비체인
    • 4.11
    • -1.91%
    • 웨이브
    • 1,001
    • -2.8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7
    • -7.14%
    • 비트코인 골드
    • 9,640
    • +2.55%
    • 퀀텀
    • 2,030
    • -3.65%
    • 오미세고
    • 943
    • -1.67%
    • 체인링크
    • 2,716
    • -9.41%
    • 질리카
    • 7.83
    • -0.13%
    • 어거
    • 9,840
    • +1.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