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EPL] '손흥민 결장' 토트넘, 맨시티와 2-2 무승부…VAR 덕분에 웃었다

입력 2019-08-18 09:59

(출처=토트넘 홋스퍼 공식 인스타그램)
(출처=토트넘 홋스퍼 공식 인스타그램)

손흥민이 퇴장 징계로 결장한 토트넘 홋스퍼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2-2 무승부를 거두며 가까스로 승점 1점을 챙겼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맨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1-2로 끌려가던 후반 21분 루카스 모우라가 교체해서 들어가자마자 동점골을 터뜨리며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1라운드 개막전에서 아스톤빌라를 상대로 승리를 따낸 토트넘은 2라운드 무승부로 개막 2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특히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맨시티의 가브리엘 제수스에게 역전골을 내줬지만, VAR(비디오판독) 결과 에므리크 라포르테의 핸드볼 반칙이 선언되며 실점이 취소돼 안도했다.

선제골은 전반 20분 라힘 스털링이 데브라이너의 얼리 크로스를 헤딩 슈팅으로 연결하며 토트넘의 골문을 뚫었다.

하지만 토트넘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3분 뒤 에릭 라멜라가 맨시티 페널티 에어리어 밖 정면에서 중거리 슈팅을 득점으로 기록하며 1-1 동점이 됐다.

맨시티는 잇따라 오른쪽 측면을 돌파하며 득점 찬스를 노렸고, 전반 35분 데브라이너가 오른쪽 측면을 돌파해 낮은 크로스를 연결했다. 이를 세르히오 아게로가 달려들며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고, 2-1로 앞서 가는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전을 1-2로 뒤진 채 마친 토트넘은 후반전 추격을 위해 교체를 단행했다. 후반 11분 해리 윙크스를 빼로 모우라를 투입한 토트넘은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라멜라의 크로스를 모우라가 헤딩슈팅으로 연결하며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맨시티는 후반 추가시간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볼을 제수스가 페널티 에어리어 정면에서 득점했지만, VAR 결과 팀 동료 라포르트의 팔에 볼이 맞았다는 판정이 나와 득점이 취소됐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243,000
    • +0.9%
    • 이더리움
    • 217,400
    • +1.16%
    • 리플
    • 317
    • -0.63%
    • 라이트코인
    • 71,300
    • -0.56%
    • 이오스
    • 4,048
    • +1.15%
    • 비트코인 캐시
    • 335,900
    • +1.14%
    • 스텔라루멘
    • 89.2
    • -3.88%
    • 트론
    • 22.9
    • +3.15%
    • 에이다
    • 50.9
    • +1.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3,800
    • +0.33%
    • 모네로
    • 72,050
    • +0.42%
    • 대시
    • 81,800
    • +0.12%
    • 이더리움 클래식
    • 5,715
    • +0.35%
    • 46.5
    • +1.75%
    • 제트캐시
    • 42,700
    • +0.26%
    • 비체인
    • 7.6
    • +7.65%
    • 웨이브
    • 906
    • -0.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1
    • +0.72%
    • 비트코인 골드
    • 9,965
    • -0.25%
    • 퀀텀
    • 2,604
    • +6.68%
    • 오미세고
    • 1,126
    • +1.9%
    • 체인링크
    • 3,275
    • +2.44%
    • 질리카
    • 7.15
    • +0.56%
    • 어거
    • 13,530
    • -1.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