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김혜수, 모친 13억 '빚투' 의혹…'김현정의 뉴스쇼' 보도에 시끌, 현직 국회의원도 포함?

입력 2019-07-10 09:04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배우 김혜수의 모친이 13억 원을 빌린 후 갚지 않았다는 '빚투' 의혹이 제기됐다.

10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김혜수의 모친이 지인들로부터 13억 원을 빌린 뒤 수년째 갚지 않았다는 내용이 보도됐다. 특히 김혜수의 모친에게 돈을 빌려준 사람 중에는 현직 국회의원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정의 뉴스쇼' 진행을 맡은 김현정 앵커는 "피해자들이 김혜수의 이름을 믿고 돈을 빌려줬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기 때문에 실명공개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피해자 중 1명은 3개월만 쓰겠다는 말에 돈을 빌려줬다가 8년 동안 돈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김혜수의 모친은 경기도 양평에 타운하우스를 짓기 위해 잠시만 돈을 빌리자고 하며 7~8명으로부터 총 13억5000만 원을 빌린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양평 타운하우스 개발 계획은 자금난으로 수포로 돌아갔고, 이후 벌였던 사업도 번번이 실패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김혜수의 모친은 표면적으로 여러 사업을 하면서 돈을 갚으려 하고 있지만, 현재도 벌이고 있는 사업들이 현실성이 높지 않거나 허황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소식을 전한 CBS심층취재팀 김정훈 기자는 "김혜수 모친이 거액의 채무를 진 상태에서도 계속 다른 사업 계획을 들먹이면서 또 돈을 빌렸다. 알기로는 가족들도 강하게 만류했지만 누군가와 손잡고 끊임없이 사업을 시도하고 있다"며 "그게 빚을 갚겠다는 선의일 수도 있지만, 또다른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혜수 어머니 측도 (돈을 빌리는데) 김혜수의 이름이 연결고리가 됐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며 "김혜수 소속사 측도 확인 후 답을 주겠다고 했지만, 묵묵부답이다"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46,000
    • -0.47%
    • 이더리움
    • 170,000
    • +0.77%
    • 리플
    • 256
    • -1.92%
    • 라이트코인
    • 51,200
    • -0.39%
    • 이오스
    • 3,029
    • -0.2%
    • 비트코인 캐시
    • 242,100
    • -0.41%
    • 스텔라루멘
    • 60.95
    • -2.17%
    • 트론
    • 16.14
    • -2.77%
    • 에이다
    • 42.8
    • -0.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500
    • -2.69%
    • 모네로
    • 62,300
    • +0.16%
    • 대시
    • 58,400
    • -0.43%
    • 이더리움 클래식
    • 4,471
    • +0.68%
    • 41.3
    • -0.24%
    • 제트캐시
    • 37,420
    • +1.16%
    • 비체인
    • 7.293
    • +2.72%
    • 웨이브
    • 729
    • +6.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6
    • -0.96%
    • 비트코인 골드
    • 6,685
    • -0.52%
    • 퀀텀
    • 2,146
    • +4.28%
    • 오미세고
    • 834.9
    • -1.31%
    • 체인링크
    • 2,472
    • -3.51%
    • 질리카
    • 6.23
    • -5.03%
    • 어거
    • 11,820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