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웨이’ 전보람, 이미영-전영록 이혼 심경…“우울로 남은 기억이 없다”

입력 2019-06-05 22:51

(출처=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캡처)
(출처=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캡처)

가수 전보람이 부모인 이미영과 전영록의 이혼 당시 심경을 전했다.

5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배우 이미영이 출연해 굴곡진 지난 인생을 돌아왔다.

이날 이미영은 전 남편 전영록을 언급하며 “전영록을 만난 건 가장 행복한 순간이었다. 싫어져 이혼했지만, 당시 내게 너무 따뜻하고 다정한 사람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이미영이 22살 무렵 전영록과는 영화를 찍으며 가까워졌다. 두 사람은 한창 인기를 얻을 당시 큰 화제를 모으며 결혼했지만 12년 만에 이혼했다. 이에 대해 이미영은 “우리의 사랑이 깨진 거다. 다른 건 없다. 그냥 사랑이 깨진 거다”라고 이혼 사유를 전했다.

이혼과 함께 이미영은 어머니의 권유로 딸 전보람과 전우람을 전영록에게 보내야 했다. 사무치는 그리움에 매일을 술로 지새웠다. 이미영은 “그 세월을 내가 어떻게 견뎠는지 모르겠다”라고 눈물을 보였다.

딸 전보람은 “그 시절 아빠를 너무 좋아했다. 하지만 두 분이 이혼하신 뒤엔 엄마를 따라가고 싶었다”라며 “내 중고등학교 시절은 그닥 즐겁지 않았다. 우울했기 때문에 남은 기억이 없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알려진 분들이라 내가 이야기하고 싶지 않아도 이혼에 대해 다 알고 있었다. 그때부터 사람을 피한 것 같다. 그럼에도 내 직업이 가수라는 게 신기하다”라며 웃어 보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42,000
    • +0.62%
    • 이더리움
    • 220,100
    • +2.47%
    • 리플
    • 344
    • +4.88%
    • 라이트코인
    • 67,100
    • +0.68%
    • 이오스
    • 3,709
    • +1.78%
    • 비트코인 캐시
    • 268,100
    • +1.36%
    • 스텔라루멘
    • 75.6
    • +3.85%
    • 트론
    • 19.5
    • +2.63%
    • 에이다
    • 59.7
    • +1.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600
    • +1.08%
    • 모네로
    • 59,500
    • -1.73%
    • 대시
    • 83,300
    • -0.54%
    • 이더리움 클래식
    • 5,610
    • +0.45%
    • 45.9
    • -1.29%
    • 제트캐시
    • 45,840
    • +0.2%
    • 비체인
    • 4.22
    • -0.94%
    • 웨이브
    • 1,012
    • +2.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
    • +9.01%
    • 비트코인 골드
    • 9,395
    • +2.45%
    • 퀀텀
    • 2,135
    • +0.14%
    • 오미세고
    • 970
    • -1.12%
    • 체인링크
    • 2,993
    • +2.08%
    • 질리카
    • 7.87
    • -0.63%
    • 어거
    • 9,805
    • +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