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학폭 논란’ 효린, “찾아뵙겠다”는 말에…피해자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냐”

입력 2019-05-26 15:02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 측이 학교 폭력에 대해 입장을 밝힌 가운데 이를 주장한 네티즌이 황당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26일 효린 소속사 브리지 측은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피해를 주장하는 네티즌은 “나는 찾아온다고? 15년 만에 효린을 만나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냐”라며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서 볼 자신이 없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통화로 사과받고 본인 입장 및 반성에 대해 발표해도 충분히 타격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디엠으로 사과만 받아도 넘어가려 했는데 연락도 없이 갑자기 찾아온다는 거냐”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먼저 연락을 취해 전화로 사과하는 게 맞는 것 같다. 이 글을 보시면 저에게 연락해서 진심으로 사과해라”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25일 한 온라인 사이트에는 15년 전 효린으로부터 3년간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게시자는 옷과 현금을 상습적으로 빼앗겼으며 폭행도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효린의 중학교 졸업사진, 자신의 중학교 졸업장 등 구체적인 증거를 함께 공개해 주장에 힘을 실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76,000
    • +0.79%
    • 이더리움
    • 220,400
    • +2.61%
    • 리플
    • 350
    • +6.06%
    • 라이트코인
    • 67,400
    • +0.9%
    • 이오스
    • 3,712
    • +0.87%
    • 비트코인 캐시
    • 268,400
    • +1.51%
    • 스텔라루멘
    • 77.5
    • +6.75%
    • 트론
    • 19.7
    • +3.68%
    • 에이다
    • 59.3
    • +0.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800
    • +1.08%
    • 모네로
    • 60,500
    • -0.08%
    • 대시
    • 84,050
    • +0.54%
    • 이더리움 클래식
    • 5,645
    • +0.98%
    • 46.4
    • +0%
    • 제트캐시
    • 46,820
    • +2.12%
    • 비체인
    • 4.3
    • +1.18%
    • 웨이브
    • 1,035
    • +4.0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
    • +6.28%
    • 비트코인 골드
    • 9,495
    • +3.21%
    • 퀀텀
    • 2,150
    • +1.37%
    • 오미세고
    • 975
    • +0.41%
    • 체인링크
    • 2,995
    • -0.03%
    • 질리카
    • 7.99
    • +1.4%
    • 어거
    • 9,840
    • +1.81%
* 24시간 변동률 기준